최태원 글로벌 파트너링 전략, SK 세계 톱3 윤활기유 업체로 ‘우뚝’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세계 윤활기유 업체별 생산량최태원 SK그룹 회장의 ‘글로벌 파트너링’ 전략 덕분에 SK루브리컨츠가 ‘세계 톱3’ 윤활기유 제조업체로 성장했다.

SK루브리컨츠는 글로벌 에너지 기업 렙솔과 손잡고 건설한 스페인 카르타헤나 윤활기유 공장이 상업생산을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SK루브리컨츠는 울산·인도네시아·스페인 등 3개 공장에서 하루 7만800배럴 윤활기유를 생산해 엑슨모빌·쉘에 이어 세계 3위 윤활기유 제조업체로 우뚝 섰다.

SK루브리컨츠 스페인 카르타헤나 윤활기유 공장.
<SK루브리컨츠 스페인 카르타헤나 윤활기유 공장.>

스페인 윤활기유 합작 사업은 최 회장이 추진해 온 ‘글로벌 파트너링’ 전략의 최대 결실 중 하나로 꼽힌다. 글로벌 파트너링은 SK 단독 투자에 따른 위험 부담을 줄이고 각 분야 대표 외국 기업과 ‘윈윈 파트너십’을 구축해 현지 합작공장을 건설하는 전략이다. 최 회장은 지난 2011년 렙솔의 안토니오 브루파우 회장을 직접 만나 스페인 현지에 고급 윤활기유 합작공장을 건설하기로 합의하고 관련 의향서를 체결했다.

최 회장은 당시 “고급 윤활기유 분야에서 진정한 글로벌 강자로 올라서기 위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 주요 전략 지역에도 생산기지를 구축해야 한다”며 합작 사업을 진두지휘했다. 앞서 최 회장은 2008년 인도네시아 국영기업 페르타미나와의 두마이 윤활기유 공장 합작사업도 이끌어 성공시킨 바 있다.

카르타헤나 윤활기유 공장은 고급 윤활유 원료인 고급 윤활기유를 하루1만3300배럴 생산할 수 있으며 SK루브리컨츠와 렙솔이 70대 30 지분비율로 합작회사를 설립하고 총 3억3000만유로(한화 약 4700억원)를 투자해 건설했다. SK루브리컨츠는 고급 윤활기유 최대 시장인 유럽 한복판에서 직접 윤활기유를 생산·판매할 수 있는 교두보를 구축해 글로벌 경영을 가속화한다.

SK루브리컨츠는 이번 공장 준공을 통해 고급 윤활기유 세계시장 점유율 1위 기업 위상을 한층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 이항수 SK이노베이션 전무는 “최고경영층이 직접 해외 파트너를 찾아 발로 뛴 결과, 글로벌 생산기지를 구축할 수 있었다”라며 “SK루브리컨츠는 원료와 시장을 모두 잡을 수 있는 스페인 공장을 교두보 삼아 글로벌 윤활기유 메이저 업체로 더 큰 도약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윤활기유 업체별 생산량 / 자료:SK이노베이션>


세계 윤활기유 업체별 생산량 / 자료:SK이노베이션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