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대학, 우수 국내 유학생에게 장학금 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명 영국 대학들이 우수 국내 유학생을 대상으로 장학금 제도를 마련했다.

영국대학연합(NCUK)은 7일 서울 종로구 흥국생명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우수한 한국 학생을 영국으로 유치하는 것을 목표로 총 100만파운드 ‘NCUK 25주년 장학금’을 운용한다고 밝혔다.

좌측으로부터 켄 길 NCUK 대표, 거시아 웰스 쉐필드대학교 국제협력처장, 피에라 제러드 NCUK 마케팅 디렉터, 김지영NCUK 한국센터 IEN Institute 원장, 마틴 프라이어 주한영국문화원장, 폴 터너 NCUK 아시아퍼시픽 사무소장
<좌측으로부터 켄 길 NCUK 대표, 거시아 웰스 쉐필드대학교 국제협력처장, 피에라 제러드 NCUK 마케팅 디렉터, 김지영NCUK 한국센터 IEN Institute 원장, 마틴 프라이어 주한영국문화원장, 폴 터너 NCUK 아시아퍼시픽 사무소장>

마틴 프라이어 주한영국문화원장은 “영국에서 유학하는 한국 학생 수가 지난 4년간 9% 증가하는 등 영국 유학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NCUK 25주년 장학금이 한국 유학생의 영국 유치를 뒷받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NCUK는 맨체스터대, 리즈대, 셰필드대, 브리스톨대, 버밍엄대 등 영국의 대학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다. 현재 중국, 콜롬비아, 인도, 아일랜드, 일본, 나이지리아 등 총 11개국 NCUK 센터에서 국제유학생을 지원하고 있다.

각국 NCUK 센터에서 대학예비과정인 IFY(International Foundation Year) 1년 과정을 졸업하면 NCUK 소속 영국 대학의 학사 과정 1학년에 곧바로 입학할 수 있다. 한국은 NCUK 한국센터인 IEN 인스티튜트에서 IFY 과정을 운영 중이다.

NCUK는 내년 4월과 9월 IFY에 신규 등록한 학생 중 최상위권 성적을 거둔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한다. 신청 자격이 되는 학생은 한국, 중국, 나이지리아 3개국의 영국대학예비과정을 듣는 학생이다. 약 1000여명이다. 장학생으로 선발되면 일인당 최대 1만7000파운드 상당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

켄 길 NCUK 대표는 “한국 학생들은 학업 성취도면에서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며 “지난해 IFY에서 세계 1등을 차지한 박정은 학생은 IEN 출신으로 현재 브리스톨대에서 경영학 학사 과정을 밟는 등 상당수 한국 학생에게 장학금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