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루한, "차별 심했다" 입장 밝혀… SM 공식 입장은?

엑소 루한 sm 소송 sm 공식입장 루한 심경고백
 /사진- 공식홈페이지
<엑소 루한 sm 소송 sm 공식입장 루한 심경고백 /사진- 공식홈페이지 >

엑소 루한 sm 소송 sm 공식입장 루한 심경고백

그룹 ‘엑소’의 멤버 크리스에 이어 루한도 소속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10일 오전 엑소의 중국 멤버 루한은 서울 중앙지방법원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5월 15일 멤버 크리스(본명 우이판)가 소속사에 낸 소송과 동일한 소송이다.

법적 대리인 역시 크리스가 선임했던 법무법인 한결로 전해졌다.

이날 한 매체는 엑소 루한 측의 말을 전하며 “중국인 멤버 M팀은 한국인 멤버 K팀에 비해 차별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엑소 루한 소송 이유에 대해 “사생활 제약이 심하고 휴가도 차별받고 있다”며 “이 기간동안 경제적 지원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매체는 “계속되는 고된 훈련과 미래에 대한 불안감,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호흡 곤란 증세나 불면증 등 질병을 앓고 있다. 데뷔 이후에도 개인 활동의 자유도 없고 매니저가 항상 옆에서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하고 통제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SM엔터테인먼트가 루한의 소송 제기에 관해 공식입장을 표현했다.

SM측은 10일 오후 “당사는 법무법인을 통해 금일 루한의 소 제기를 접했다”고 말했다. 루한은 건강상 이유 밑 그룹 활동보다 개인 활동에 집중하고 싶다고 의사를 표현했다고 SM은 전했다. 또 SM측은 “크리스 건과 같이 소를 제기할 이유가 없는 상황에서 소를 제기한다는 것은 개인의 이득을 우선시해 제기된 소송으로 판단된다”며 “주변의 배후 세력도 존재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루한이 건강상 활동 중지를 표명했으나 배후에는 중국에서의 개인 활동이 우선시 됐다는 것이다. SM은 이후 법적으로 차분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루한은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심경을 전했다. 루한은 인스타그램에 "I just wanna all of you to know that I love you all(내가 여러분을 사랑한다는 것을 알아주길 바랍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엑소 루한 sm 소송 sm 공식입장 루한 심경고백

온라인뉴스팀 onli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