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단상]대학생 창업 활성화 산학협력에 달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T단상]대학생 창업 활성화 산학협력에 달렸다

대학생들의 창업을 촉진하고 창의적인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선 기업과 대학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산학협력을 통해 인재·기술·마케팅 능력 등 모든 면에서 좋은 여건을 갖춘 기업이 대학의 창업교육과 기술사업화를 지원한다면 정부가 모토로 삼고있는 ‘창조경제 실현’에 크게 도움이 될 것 같다.

실제로 최근 들어 정부 산학협력을 통한 창업분위기 조성이 활발하다. 미래부는 지난달 대구를 시작으로 전국 17개 시·도와 삼성, 현대자동차, LG, NHN 등 선도 기업이 프로야구식 연고를 맺고 지역 대학과 연구소의 창업과 기술사업화를 지원하는 ‘창조경제혁신센터’ 설립을 추진 중에 있고, 교육부는 산학협력선도대학사업(LINC)을 추진하면서 전국 68개 대학과 기업이 윈윈하는 창업중심의 산학협력 생태계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중기청도 창업선도대학사업과 함께 기업 현장에서 실제 창업을 경험할 수 있는 청년창업인턴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기업의 지원 여부가 학생들의 창업 결정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산학협력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산학협력이 안고 있는 문제가 한둘이 아니지만 최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책 마련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대학생 창업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원인 중에 하나가 ‘실전 창업에 대한 지식과 경험이 부족하다’는 지적이고 보면, 산학협력을 통한 문제 해결이 시급한 과제임에는 틀림없다.

최근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한국거래소 및 코스닥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가늠하는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평가를 실시한 결과가 이를 방증한다. 이 설문조사에 응답한 기업 357개중 대학의 창업교육이나 각종 지원을 하는 기업은 전체 3.9%인 14개 밖에 되지 않는다. 그나마 이들 기업의 지원 형태도 체계적 교육프로그램 운영보다는 성공 CEO의 단발성 특강이 주를 이뤘다. 기업의 창업교육 및 지원과 관련해 기업과 대학의 관계를 가감없이 보여주는 현주소다.

이러한 현상이 시정되지 않고선 결코 현재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창업 우호적인 사회 분위기를 조성할 수 없다. 창의와 혁신을 기반으로 한 창조경제 실현은 물론 창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은 요원한 이야기일 수 밖에 없다. 물론 이윤추구를 최우선으로 하는 기업으로 하여금 ‘사회적 책임’을 내세워 대학의 창업교육이나 지원을 우선적으로 추진하도록 하는 것은 무리일 수 있다. 하지만 정부의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정책 추진이 그 어느 때 보다 활발하고, 대학생을 중심으로 한 청년 창업의 성공여부가 우리나라 경제성장 견인의 중요한 요인이 되고 있는 요즘 상황을 감안하면, 건전한 창업환경 조성을 위한 기업과 대학간 협력은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추진되지 않으면 안된다. 이를 위해선 대학은 대학대로, 실전창업에 도움이 되는 교과과정 운영과 기업체 전문가들을 통한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해야 하고, 기업은 사회적 책임차원에서 벗어나 그동안 축적한 글로벌 역량, 영업 및 마케팅, 기술력 등을 학생들에게 전수함으로써 성공가능성 높은 학생 창업 문화조성에 힘써야 할 것이다.

그런 점에서 오는 기업과 대학의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15일부터 17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산학협력엑스포에 거는 기대가 크다. 기업과 대학이 함께 참가해 협력 과제를 모색하는 것도 의미가 있겠지만 행사기간동안 산업계의 구체적 요구사항이 무엇인지 대학이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란 점에서 특히 그렇다.

황철주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이사장 cj_hwang@jse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