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국내 카드사와 모바일결제 연합...카카오 바람 잇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결제 시장에 카카오에 이어 삼성전자발 바람이 거세게 불 전망이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전자지갑 ‘삼성월렛’에 국내 카드사의 모바일 앱카드를 연동하는 작업에 추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연말까지 국내 카드사가 상용화한 앱카드를 삼성월렛과 연동해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에서도 결제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젝트다.

이미 신한카드와 삼성카드가 앱카드를 삼성월렛과 연동해 서비스를 시작했고 KB국민카드와 롯데카드, 현대카드, NH농협카드도 연말까지 연동작업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통합 모듈 구축은 나이스정보통신이 전담한다.

삼성전자와 카드사의 만남은 스마트폰 제조사와 금융사간 첫 협력체제 구축이라는 점에서 향후 모바일결제 시장 확대를 촉발하는 촉매제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삼성전자는 삼성월렛을 통해 카드사가 보유한 전국 가맹점 인프라를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연말까지 삼성플라자에서 월렛 결제가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온·오프라인 결제가 전자지갑 하나로 구현될 경우 구글과 애플에 대적할 수 있는 토종형 연합전선이 구축되는 셈이다.

풀어야 할 숙제는 대형가맹점 확보다.

한 카드사 고위 관계자는 “카카오는 소형 커머스 가맹점을 확보했고 애플 또한 애플페이에 나이키, 우버 등 대형 가맹점을 끌어들인 상황”이라며 “삼성월렛이 국내 시장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결제가 많은 상위 가맹점을 확보해 플랫폼 사업 지배력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스마트폰을 판매하기 위해 삼성월렛을 보조서비스로 활용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그동안 삼성월렛은 이름값을 못한 게 사실이다. 금융사 협력이 취약하고 유통 사업자를 끌어들이지 못해 보조 서비스 수단으로만 인식돼 왔다.

하지만 카드사를 끌어들임으로써 오프라인 가맹점을 상당수 확보하게 됐고 제조 프리미엄을 바탕으로 결제와 관련한 다양한 킬러 서비스를 확보할 길이 열렸다.

모바일 결제 시장에서 구글과 애플은 OS 장악력, 카카오는 서비스 장악력이 있다면 삼성은 디바이스 장악력을 바탕으로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확대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삼성전자 관계자는 “금융사와의 협력체제 구축과 관련해선 구체적인 현황은 밝힐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