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독자 AP 첫 탑재 스마트폰 ‘G3 스크린’ 출시

“더 큰 화면에 더 빠른 속도, 최상의 멀티미디어 즐겨"

LG전자는 독자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뉴클런(NUCLUN)’을 첫 탑재한 스마트폰 ‘LG G3 스크린’을 LG유플러스 전용으로 24일 출시했다.

독자 AP 뉴클런은 고성능 1.5㎓ 쿼드코어(ARM 코어텍스 A15)와 저전력 1.2㎒ 쿼드코어(ARM 코어텍스 A7)로 구성된 빅리틀 구조의 옥타코어 프로세서다.

LG전자 첫 독자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뉴클런(NUCLUN)`
<LG전자 첫 독자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뉴클런(NUCLUN)`>

LG G3 스크린은 최상의 멀티미디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5.9인치 풀HD IPS LC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가운데 화면 사이즈가 가장 크다. 광대역 LTE-A 서비스는 최대 다운로드 속도가 초당 225Mbps로 80MB 뮤직 비디오 한 편을 2.8초, 1GB 영화 한 편을 36.4초만에 내려받을 수 있다.

이 제품은 △풀HD VOD(주문형비디오)와 5.1채널 입체음향을 제공하는 ‘U+HDTV’ △1만 4000여편의 무제한 VOD 콘텐츠를 제공하는 ‘유플릭스 무비’ △스마트폰에서 촬영한 풀HD급 영상을 실시간으로 안방의 TV로 볼 수 있는 ‘LTE 생방송’ 등의 멀티미디어 콘텐츠 감상에 최적이다.

G3패밀리 라인업인 ‘LG G3 스크린’은 G3의 디자인, 카메라, UX 등을 그대로 계승했다. 이 제품은 매끈하게 일체감을 살린 전면, 그립감에 특화된 측면, 심미성과 기능성까지 배려한 후면을 구현했다.

LG G3 스크린은 쉽고 빠르게 초점을 잡아주는 ‘레이저 오토 포커스’, 셀카 촬영 시 손바닥을 펼쳤다 주먹을 쥐면 3초 후 자동으로 촬영되는 ‘셀피 카메라’, 손떨림을 보정해 주는 OIS플러스 등을 탑재했다. 스마트폰 사용자의 문자 입력 습관을 빅데이터 알고리즘으로 분석해 오타율을 크게 낮춰주는 ‘스마트 키보드’, 독자 보안 솔루션 ‘노크코드(Knock Code)’ 등도 적용했다.

박종석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더 큰 화면에 더 빠른 속도로 최상의 멀티미디어를 즐길 수 있는 신제품”이라며 “대화면 스마트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