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해킹 텃밭된 캘리포니아, 부랴부랴 외양간 고치는 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에서 해커가 노리는 가장 만만한 도시는 캘리포니아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민 절반 이상이 해킹을 당했다. 이에 따라 주정부도 보안 강화에 팔을 걷어부쳤다.

카말라 헤리스 캘리포니아 주 검찰총장
<카말라 헤리스 캘리포니아 주 검찰총장>

카말라 헤리스 캘리포니아 주(州) 검찰총장은 개인 정보가 해킹 당한 주민수가 2012년과 지난해 사이 6배 이상 증가했다고 29일(현지시각) 밝혔다.

2012년 약 250만명이었던 해킹 피해자가 지난해 1900만명으로 늘었다. 캘리포니아 주민 50% 이상의 개인정보가 해킹에 노출된 셈이다. 지난해 미국 유통업체 ‘타겟’의 POS 시스템 해킹이 통계에 큰 영향을 미쳤다.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인 캘리포니아는 500명 이상의 주민에게 해킹 영향을 미친 기업을 기준으로 전수조사를 했다. 해킹 사건수로만 따지면 작년 소셜커머스 ‘리빙소셜’과 ‘타겟’ 사태를 포함해 재작년보다 28%가 증가했다.

캘리포니아 검찰은 신용 카드 사기 오용을 복구하는데 드는 비용을 1인당 약 63달러로 계산했다. 미국의 사회보장번호 도용이나 사기범죄자를 잡는데 드는 비용은 1인당 300달러에 이른다.

당국은 계속되는 주민 피해를 지켜보고 있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우선 대대적으로 새로운 결제 기술을 도입해 해커가 사용자 정보를 쉽게 뺄 수 없는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캘리포니아는 주정부의 주도로 ‘칩 앤드 핀’ 기술을 이용한 결제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 핀 카드는 복제가 어렵고 사용하려면 핀 번호도 알아야 한다. 해커가 리테일러 시스템에 접근하는 것을 훨씬 더 어렵게 한다. 칩앤핀 기술은 유럽에선 상용화하고 있지만 아직 미국에서는 널리 도입되지 않았다.

차세대 디지털 결제시스템으로 각광받고 있는 애플페이도 손가락 지문을 이용해야 하기 때문에 보안에 훨씬 강해 해커의 난입을 잠재울 수 있을 것이란 평가도 나온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