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증권시장서 주식 `모바일` 거래액 10% 넘어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모바일 거래대금이 꾸준히 상승세를 타고 있는 반면 홈트레이딩시스템(HTS) 통한 거래 비중은 줄어들고 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에서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거래대금 비중이 10.4%를 차지해 지난해 9.28% 대비 1.12%P 증가했다. HTS를 통한 거래대금 비중은 27.66%로 지난해 30.62% 대비 2.96%P 감소했다. 영업단말을 이용한 거래대금 비중은 47.88%로 지난해 대비 1.53%P 늘었다.

코스닥시장에서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거래대금 비중도 늘었다. 20.95%로 지난해 17.52% 대비 3.43%P 증가했다. HTS를 이용한 거래대금 비중은 57.38%로 지난해 61.5% 보다 4.12%P 줄었다. 영업단말을 이용한 거래대금 비중은 17.84%로 지난해 17.66% 보다 0.18%P 확대됐다.

투자자별로는 개인은 주로 HTS를 통해, 기관·외국인은 영업단말을 통해 거래했다. HTS 거래대금의 60% 이상이 개인 투자자다.

<유가증권시장 주문매체별 일평균거래대금 및 비중 (자료: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 주문매체별 일평균거래대금 및 비중 (자료:한국거래소)

유효정기자 hjyo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