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 음성합성 API `뉴톤 톡` 개발자들에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다음카카오는 자체 개발한 음성 합성언어 API ‘뉴톤 톡(Newtone Talk)’ 낭독체 음성을 업그레이드하고 대화체를 추가해 개발자들에 공개한다고 17일 밝혔다.

뉴톤 톡은 다음카카오가 지난 6월, 기본 낭독체를 탑재해 첫 선을 보인 음성 합성 엔진이다. 입력된 문장을 음성으로 변환해준다. 자체 개발한 한국어 운율 모델을 이용해서 사람의 발성을 재현하고, 대용량·자동화 처리 기술에 의해 다양한 한국어 문장을 빠르게 학습하고 운율을 예측하기 때문에 효율적이다. 다음 검색으로 축적된 데이터를 활용해 사전에 등록되지 않은 신조어나 특수문자 포함 문장도 정확히 이해하고 음성 전환 한다.

뉴톤 톡의 새로운 낭독체는 사람이 읽어주듯 자연스러운 음성이 특징이다. 목소리의 여러 주파수 별 파형을 조합하는 방식으로 바꿔서 딱딱한 기계음이 만들어질 가능성을 최소화했다.

다음카카오 구동욱 음성처리파트장은 “뉴스나 책 구절 등의 장문 낭독을 대신하거나 모바일 메시지를 대화체 음성으로 변환하고, 시각 장애인을 위한 생활형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다양한 영역에서 뉴톤 톡의 기능이 활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뉴톤 톡은 한 번에 최대 30초 분량 음성을 합성하고, 입력된 글자의 분석부터 음성화까지 0.1초 안에 처리한다. 현재 뉴톤 톡에서는 남녀 화자 각 하나씩 낭독·대화 음성으로 총 4개의 음색을 사용할 수 있다.

뉴톤 톡 API는 누구나 다음 개발자 네트워크에서 제휴 신청을 하면 발급 받을 수 있으며 일 1만회까지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