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시총, IT업체가 좌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이크로소프트(MS)가 에너지 대기업 엑슨모빌을 제치고 애플에 이어 미국 시가총액 2위 기업으로 부상했다. 미국의 양대 시가총액 기업을 IT가 석권했다고 마켓워치가 지적했다.

마켓워치가 전문 기관인 팩트셋 분석을 인용한 바에 따르면, MS는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각) 기준으로 시가총액이 4020억9000만달러로, 엑슨모빌의 4038억9000만달러를 바짝 추격했다.

하지만 다음날 MS 주식은 뛰었지만 엑슨모빌은 하락하면서 순위가 뒤집혔다. MS 주식은 지난 13일 1.5% 상승해 주당 49.50달러가 됐다. 반면, 엑슨모빌은 94.28달러에 마감돼 전날보다 1.2% 하락했다.

마켓워치는 엑슨모빌과 애플이 지난해 시가총액 1위를 놓고 각축하다가 그해 8월부터 엑슨모빌이 완연히 밀리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마켓워치는 구글도 시가총액이 3750억달러로, 엑슨모빌에 바짝 따라붙고 있다고 덧붙였다.

애플은 지난 13일 현재 시가총액이 6520억달러를 넘어 1위를 고수했다.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