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지스타 프리미어’에서 차기 신작과 비전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지스타 프리미어’에서 차기 신작과 비전 발표

“PC 온라인을 넘어 모바일로”.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18일 ‘현재, 그리고 미래로의 초대’라는 슬로건으로 ‘2014 지스타 프리미어’를 개최하고 차기 신작과 모바일 전략에 대한 밑그림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서 김택진 대표는 메인 진행자로 직접 나섰다. 김택진 대표는 키노트 발표에서 엔씨소프트가 나아갈 비전을 제시했다. 향후 엔씨소프트의 신작은 모바일과 온라인이 긴밀하게 연동되도록 하고 PC 온라인을 넘어 모바일 중심으로의 변신 계획을 밝혔다.

김택진 대표는 이어 시장에 선보일 신작을 하나씩 소개했다. 신작 발표는 각각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배재현 최고개발책임자(CPO, Chief Producing Officer), 우원식 최고기술책임자(CTO, Chief Technology Officer), 서관희 엔트리브소프트 대표가 맡았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지스타 프리미어’에서 차기 신작과 비전 발표

PC 온라인게임으로는 ‘리니지 이터널(Lineage Eternal)’과 ‘프로젝트 혼(Project HON)’을 공개했다. 이번 지스타 현장에서 전시하는 ‘리니지 이터널’의 시연버전을 자세하게 소개했다. 김택진 대표는 행사 말미에 ‘리니지 이터널’의 모바일 버전을 현장에서 직접 시연하며 깜짝 공개했다. 거대 메카닉(mechanic, 전투기계) 병기를 소재로 한 ‘프로젝트 혼’은 게임 플레이 영상을 4DX로 최초 상영했다.

모바일 신작은 총 6종을 공개했다. ‘블레이드 & 소울’과 ‘아이온’의 IP(지적재산권, Intellectual Property Rights)를 활용한 ‘블소 모바일(B&S Mobile)’, ‘아이온 레기온스(AION LEGIONS)’와 캐주얼 모바일게임 ‘패션스트리트(Fashion Street)’가 모습을 드러냈다. 엔트리브소프트의 신작 ‘프로젝트 H2’, ‘팡야 모바일’, ‘소환사가 되고싶어’도 선을 보였다.

지스타 출품작 외에도 지난 10월 1차 CBT를 진행한 ‘MXM(Master X Master, 마스터엑스마스터)’과 올해 3월에 공개한 ‘리니지 헤이스트’의 차기 버전인 ‘헤이스트 2.0’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향후 출시되는 게임의 방향성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도 공개됐다.

전자신문인터넷

소성렬기자 hisabis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