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소셜벤처타운 조성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북대학교(총장 서거석)가 사회적 기업 육성과 벤처 기업을 발굴을 위해 가칭 ‘소셜벤처타운’을 조성한다.

전북대는 19일 전북대 본부 회의실에서 전북사회경제포럼(이사장 유남희)과 사회적 기업 두메산골영농조합법인, 제너럴바이오, 꼭두, 아름다운 환경, 소야영농조합법인 등과 협약을 체결했다.

소셜벤처타운은 탄탄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대학과 최근 다양화 되고 있는 사회적 기업, 그리고 전북도 사회적기업 통합 지원기관인 전북사회경제포럼이 연계해 창조형 사회적 기업의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협약은 소셜벤처타운 건립을 위한 부지 제공과 운영 전반에 대한 연계 등을 구체화하기 위해 이뤄진 것이다.

전북대는 이들 기업들과 함께 정부 사업과의 연계도 모색해 내년까지 완주 이서종합연구단지 부지에 소셜벤처타운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 타운이 건립되면 비즈니스 유통센터나 농축산 가공 및 R&D센터, 소셜 벤처기업 인큐베이팅 시설, 로컬푸드 복합단지 등이 다채롭게 들어설 예정이다.

서거석 총장은 “전 세계적으로 저성장, 고령화 추세가 확연한 가운데 사회적 경제 생태계의 토대가 될 수 있는 소셜 벤처타운을 건립하기로 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모든 기관이 윈윈 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서인주기자 si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