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음악감상회 100회 주인공은 `토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음악가와 관객이 마주하는 작은 콘서트를 표방한 ‘네이버 뮤직 음악감상회’가 100회를 맞아 가수 토이와 함께 한다.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네이버 뮤직 음악감상회 100회를 맞이해 토이의 라디오 생중계 ‘다 카포(Da Capo)’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네이버 음악감상회 100회 주인공은 `토이`

100회 주인공이 된 가수 토이(유희열)는 19일 저녁 8시부터 라디오 생중계 ‘다 카포(Da Capo)’를 진행한다. 토이는 7집 앨범과 이용자가 댓글로 남긴 다양한 사연을 소개한다. 특별 게스트가 출연할 예정인 이번 생중계는 보이는 라디오 형식이다.

음악감상회는 지난 2010년 11월부터 이적을 시작으로 조용필, 김건모, 들국화, 루시드폴, 옥상달빛, 제이슨 므라즈, 이자람, 리처드 용재 오닐 등이 국적, 장르, 세대 구분 없이 음감회에 참여했다.

공연 장소를 뮤지션이 직접 선정하는 방식으로 선유도 공원(버스커버스커), 달리는 버스(윈터플레이), 건물 옥상(박정현) 등 독특한 공간에서 진행됐다.

그룹 들국화의 재결합 이후 첫 무대, 시각장애를 딛고 재즈 가수로 변신한 이동우와 재즈 여성 보컬리스트인 웅산의 합동 공연, 유키 구라모토와 리처도 용재 오닐의 협연 등 의미가 남다른 공연들도 있었다.

한성숙 네이버 서비스1본부장은 “앞으로도 음악감상회가 장르, 세대, 활동 무대 등의 제한을 받지 않는 특별한 공연으로 뮤지션과 이용자에게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