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사상최대 모바일 게임 시장 중 진출 노하우 알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해 상반기에만 2조1000억원, 이용자가 4억5000만명에 달한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의 진출 전략을 논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중국내 최고 매출을 올린 중국 개발사가 연사로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퍼블리싱기업 디브로스(대표 이호대)와 공동으로 오는 25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섬유센터 17층 스카이홀에서 ‘모바일게임 글로벌 진출 전략 세미나’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일본과 북미, 대만. 동남아에 이어 국내 모바일게임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네 번째 행사다. 해당지역 대표 모바일게임 개발자와 임원 등을 초청, 시장동향 분석과 효율적인 시장진출을 위한 노하우를 제공한다.

2014 상반기 중국게임시장 연구보고에 따르면 중국 모바일게임 시장의 올 상반기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64.3% 성장한 117억8000만 위안(한화 2조1000억원)이다. 이용자는 4억5000만명에 달해 규모와 잠재성 측면에서 세계의 주목을 받는 시장이다.

세미나에는 중국과 대만 모바일게임 전체 순위 1위를 차지한 도탑전기 개발사인 룽투게임즈의 양성휘 대표가 중국 시장 환경 정보와 도탑전기의 성공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 니 하이유 탤런트워커 대표가 ‘중국 모바일게임 현지화 및 과금 모델 전략’을 주제로, 중국 게임업체 넷미고의 자회사 링타이거 정동현 대표가 ‘모바일게임 중국진출 성공사례’를 소개한다.

이외에도 중국 차이나모바일 게임사업부의 후젠유 수석부사장이 ‘중국 모바일게임 시장 진출을 위한 관문’, 중국 게임수출 1위(누적매출액 1위)를 달성한 퍼펙트 월드의 스테판 송 글로벌 비즈니스 이사가 ‘완미세계 게임 퍼블리싱 전략’에 대해 설명한다.

세미나는 글로벌게임허브센터&모바일게임센터 입주기업 및 국내 개발사 150여명이 참석할 예정으로, 행사 이후 참가 기업과 연사들의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