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도 태블릿 PC 안팔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중국 태블릿 PC시장 판매 추이

폭발적인 판매를 보이며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던 중국에서 태블릿PC 시장 성장이 둔화되고 있다.

닛케이산업신문은 시장조사업체 엔포데스크의 조사를 인용해 중국 태블릿 시장이 지난 3분기 544만대의 태블릿PC를 판매하며 전년 동기 대비 25.1% 증가하는데 그쳤다고 밝혔다. 7분기 만의 최저 성장률이다.

중국 태블릿 PC 시장 판매 추이
왼쪽: 판매대수(단위: 만대)
오른쪽: 전년동기 대비 성장률(단위: %)
(자료: 닛케이산업신문)
<중국 태블릿 PC 시장 판매 추이 왼쪽: 판매대수(단위: 만대) 오른쪽: 전년동기 대비 성장률(단위: %) (자료: 닛케이산업신문)>

중국 태블릿PC 시장은 지난해 10~12월 전년 동기 대비 83% 성장을 기록한 뒤 올 들어서는 성장세가 둔화되는 추세다. 특히 올해 5인치 이상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대형 스마트폰이 많이 등장하며 태블릿PC 수요를 잠식한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은 동영상 시청을 원하는 소비자 수요가 많은 것으로 알려진다. 이 때문에 올해 스마트폰 업체들은 대형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레노버, 삼성전자, 애플 등이 5인치 이상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큰 디스플레이 크기와 편리한 화면 조작을 앞세운 태블릿PC는 점점 이점이 줄고 있다. IDC는 올해 세계 태블릿 출하량이 지난해 대비 7.2%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에 전년 대비 52.5% 늘어난 것과 비교해 성장률이 크게 낮아졌다.

한편, 지난 3분기 중국 태블릿PC 판매 점유율은 애플이 56.3%를 차지해 가장 높았다. 그 뒤로 삼성전자(11.6%), 레노버(9.4%) 순이었다.

샤오미는 지난 7월 처음으로 태블릿PC를 출시했는데도 시장 점유율 5.3%로 4위에 올랐다. 회사는 애플 아이패드 미니와 같은 크기의 제품을 1699위안(약 30만7000원)의 저렴한 가격으로 팔고 있어 젊은 층의 구매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창욱기자 monocl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