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스마트폰·자동차 주력산업서 등 韓 추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산업별 한중 세계시장 점유율 비교

스마트폰·자동차·조선 등 한국의 8대 수출산업 가운데 6개가 세계 시장에서 중국에 밀렸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우리나라 10대 수출품목을 8개 산업으로 재구성해 세계시장 점유율을 분석한 결과 스마트폰과 자동차, 조선해양, 석유화학, 정유, 철강 등 6개 주력 산업의 점유율이 중국에 역전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그동안 꾸준히 제기돼온 중국의 약진과 위협 가능성이 수치로 제시됐다는 점에서 기존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새로운 대표산업 육성이라는 과제를 안게 됐다.

스마트폰은 올해 2분기 판매량을 기준으로 한국이 중국에 1.2%P 뒤진 것으로 나타났다.

화웨이·레노버·샤오미 등 중국의 주요 스마트폰 기업 9곳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31.3%, 한국의 삼성·LG의 점유율은 30.1%로 집계됐다. 고가 제품군에서는 애플 아이폰의 인기가 여전하고 중저가 제품군에서는 가격경쟁력과 기술력까지 겸비한 중국업체의 다양한 제품이 자국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으면서 세계 시장 점유율이 뒤바뀌었다.

자동차산업은 중국기업이 생산한 차들이 2009년 이미 한국을 추월한 것으로 조사됐다. 2003년까지만 해도 한국의 생산량은 337만대, 세계시장 점유율은 5.4%로 중국의 291만대, 4.7%보다 높았다. 그러나 2009년에는 중국이 243만대가량을 앞서며 역전했다.

지난해에도 중국은 1097만대를 생산하며 점유율 12.5%를 기록한 반면에 우리나라 생산량은 863만대, 9.8%로 집계됐다. 한국이 해외생산으로 세계 시장 점유율을 9%까지 끌어올렸으나 중국은 내수를 기반으로 해외 업체들의 기술을 빠르게 습득하며 세계 시장 점유율 10%를 돌파했다.

조선·해양산업에서도 수주량과 건조량, 수주잔량 3대 지표에서 중국이 모두 한국을 앞섰다. 석유화학산업도 마찬가지다.

원래 중국이 앞섰던 정유산업과 철강산업은 격차가 더 벌어졌다. 철강은 2003년 22.9%였던 중국이 지난해 48.5%로 성장했지만 한국은 4.8%에서 4.1%로 오히려 줄었다.

그나마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산업은 한국이 여전히 중국을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지만 이 분야 역시 중국의 위협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 산업별 한중 세계시장 점유율 비교 >

中, 스마트폰·자동차 주력산업서 등 韓 추월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