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오덕환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장 인터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의 창업 트렌드가 지나치게 ‘서비스’ 아이템 위주로 치우치고 있습니다. 국내외 인수합병(M&A)이 활성화되려면 기술 기반 혁신 스타트업이 많이 등장해야 합니다.”

정동수기자 dschung@etnews.com
<정동수기자 dschung@etnews.com>

오덕환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장은 실리콘밸리 기업가들이 국내 스타트업을 인수하려는 수요가 일부 있음에도 국내에 연결할 기업이 없으며 이는 창업가들의 기업가 정신이 부족하다는 보다 근본적인 문제점이 깔려 있다고 지적했다.

오 센터장은 지속적으로 스타트업들을 만나고 있지만 투자처가 잘 보이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실리콘밸리 투자자들은 자신이 투자하고 싶은 기술의 특징과 형태를 정확하게 요구하는데 한국에서 그와 유사한 기업이라도 찾아 연결해 주려고 해도 연결할 스타트업이 없었다”며 “대다수의 스타트업들이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담은 서비스(앱) 위주로 창업하는데 비즈니스 모델이 업그레이드되지 않으면 오래가기 어렵다”고 말했다.

오 센터장은 “스타트업을 시작할 때 막연하게 뛰어들면 안 됩니다. 들어가고자 하는 시장을 면밀히 조사해야 한다”며 “창업 분위기에 편승해서 시작하면 절대 오래가기 힘듭니다”고 강조했다.

오덕환 센터장은 삼성전자 개발자 출신으로 IDC 북아시아 총괄 대표와 IDG벤처스코리아 대표 등을 역임했다. 그는 미국에서 실리콘밸리 엔젤클럽에 참가하며 투자에도 참여했다. 스탠포드 대학에서 스타트업 양성과 고급 엔젤전문가 과정도 밟았다.

그는 스타트업 창업자에게 가장 중요한 자질로 ‘기업가 정신’을 꼽았다. 그 정신은 시장과 제품을 만드는 혁신에서 나온다고 소개했다.

오 센터장은 “기존에 없는 새로운 제품으로 고객 행동 패턴을 바꿔야 한다”며 “이미 성공을 거둔 해외 서비스를 국내에 들여와 론칭하는 등 카피캣 창업은 아무런 소용이 없고 1~2년이 지나면 없어지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우리나라는 기업가 정신을 교육할 토양이 전혀 갖춰져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창업가 뿐 아니라 어릴 때부터 전 국민이 기업가 정신을 배워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기업가 정신은 공공기관의 2~3개월짜리 교육 프로그램을 듣고 생기지 않는다”고 운을 뗐다.

“미국 어린이들은 3~5세부터 캐피탈리즘을 배우고 자신있게 세상을 바꾸고 과감하게 도전합니다. 실리콘밸리처럼 정글같은 생태계에서 기업가 정신으로 무장하지 않고 무작정 창업하겠다고 도전하면 백전백패입니다. 우리도 초중고 교육과정에 기업가 정신 과목 편입을 검토해야 할 때입니다.”

오 센터장은 “한국의 혁신은 미국보다 느리지만 중국이나 일본보다는 빠르다”며 “스타트업들은 지속적으로 투자사들을 만나 그들의 요구를 확인하고 사업모델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미나기자 mina@etnews.com

[이슈분석]오덕환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장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