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 "게임 잘하면 대입까지 특전"...정부 e스포츠 게임산업 활성화 전면에 배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e스포츠를 중등학교 자유학기제와 연계해 체험프로그램 운영과 G러닝(기능성 게임을 이용한 교육)에 적용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장기적으로 대입 특기생 전형 연계까지 시도한다.

문화부는 2019년까지 프로팀 수를 30개(현재 14개)로 늘리고 아마추어 대회 참가자 수를 10만명(현재 7만명)까지 확대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역별로 e스포츠 전용 경기장을 건설하는 등 인프라 확충에도 나선다.

e스포츠 기업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한국이스포츠협회(KeSPA)를 지정기부금단체로 지정하고 기업이 협회와 협력사업에 투입한 비용에 대해 세제혜택(법인세법상 손금 산입)을 받는 방안을 추진한다.

기존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KeG)를 대표 학생 중심 아마추어 육성 대회로 브랜드화하는 작업에도 나선다.

KeG를 고등부(남)와 대학부(남/여)로 구분, 학교 단위 참가를 유도하고 참가자 개인과 소속 학교의 위상 제고 기회 제공한다. 대회 입상자에게는 전국체전·국제대회 등에 참가 기회를 제공하고 대입 특기생 전형 등과 연계하는 등 후속지원도 실시할 방침이다.

문화체육관광부-한국e스포츠협회-한국대학교육협의회 간 협력을 통해 e스포츠 선수 경력을 특기로 고려하는 입시 전형을 확대한다. 문화부에 따르면 중앙대학교는 2015년부터 스포츠과학부에서 e스포츠 특기자 전형을 시행할 예정이다.

특히 초중등학교 교육 과정에서 e스포츠 활용 폭을 늘린다. e스포츠를 활용한 여가 기회를 사회공헌 활동과 연결해 e스포츠 사회적 보급을 위한 기본 저변을 확보한다.

경제력을 갖춘 직장인 계층을 e스포츠로 유도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20~30대 직장인(동호회)을 중심으로 한 대회를 늘려 운영을 e스포츠 향유 계층 확대를 촉진하겠다는 것이다.

e스포츠 산업화 기반을 만들기 위해 지역별로 기초 인프라를 구축한다. 지역별 전국체전 개최 일정에 맞춰 해당 지역 체육회, 한국이스포츠협회 지회와 함께 중소규모 상용 경기 시설 확보를 추진한다.

2016년 서울 상암동 e스포츠 전용 경기장 건립과 함께 순차적으로 지역별 e스포츠 대회를 진행할 수 있는 시설을 확충하고 이 과정에서 국산 게임이 e스포츠 대회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지역별로 간이 무대를 갖추고 100~200명 입장이 가능한 e스포츠 대회 진행 시설을 만든다는 것이다.

문화부 관계자는 “e스포츠 종사자 진로와 경력관리를 체계화하고 이들을 재교육하는 프로그램도 개발할 것”이라며 “글로벌 영역에서 한국 이스포츠가 가지는 리더십을 강화하고 e스포츠를 수익 창출이 가능한 매력 있는 한류콘텐츠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

[이슈분석] "게임 잘하면 대입까지 특전"...정부 e스포츠 게임산업 활성화 전면에 배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