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노믹스]모바일 시장을 겨냥한 MS의 M&A 전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P노믹스]모바일 시장을 겨냥한 MS의 M&A 전략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모바일 비즈니스를 겨냥한 인수합병(M&A) 전략이 심상치 않다. 특히 MS가 노키아(Nokia) 등 대규모 M&A를 통해 노린 것은 모바일 IP포트폴리오 강화다. 이로써 현재 모바일 시장에서 고전하는 MS가 특허를 앞세워 새로운 패권에 도전할 것으로 예측된다.

[IP노믹스]모바일 시장을 겨냥한 MS의 M&A 전략

전자신문 미래기술연구센터(ETRC)와 특허분석 전문기업인 광개토연구소(대표 강민수)가 공동 발행한 IP노믹스(IPnomics) 보고서 ‘모바일 생태계 빅뱅 오나?’에 따르면 최근 MS는 통신 및 스마트폰 제조기업 M&A를 통해 모바일 IP포트폴리오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 모바일 IP 포트폴리오에 집중하는 MS

MS가 지난 2013년까지 인수한 기업은 총 163개다. 과거에는 PC 관련 소프트웨어기업이 주를 이뤘으나 2000년 중반부터 텔미네트웍스(Tellme Networks(2007)), 댄저(Danger(2008)) 등 네트워크 관련 기업들을 사들였다. 이후 MS는 스카이프(Skype(2011)), 노키아(Nokia(2013~2014) 등 통신 및 스마트폰 제조기업을 집중적으로 인수했다.

이렇듯 MS가 모바일기업 인수에 적극적인 것은 모바일 IP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기 위해서다. 실제로 MS는 스카이프와 노키아를 인수해 모바일 관련 특허를 6500개 이상 확보했다. 그리고 MS는 M&A를 통해 모바일 특허를 확보하는 데 그치지 않고 경쟁사 공세를 위해 전략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

◇MS가 노키아를 인수한 배경은?

[IP노믹스]모바일 시장을 겨냥한 MS의 M&A 전략

MS는 2013년 노키아의 휴대폰 제조 부문(device&service)를 인수했다. MS가 노키아를 인수한 배경은 명확하다. 제3의 기업이 노키아를 인수한다면 영원히 모바일 패권에서 밀릴 수 있다는 MS의 위기감 때문이다. 이는 MS의 노키아 특허에 대한 의존도를 보면 더욱 분명해진다. 실제로 MS가 노키아 특허를 인용한 사례를 분석하면, 지난 10년간 전체 인용건수가 1,714개로 글로벌 기업 중 세 번째로 많다. 이후 MS의 노키아 의존도는 빠르게 높아졌다. 인수 계약 이후 MS는 노키아로부터 10년간 특허 라이선스를 받기로 했다. 노키아의 특허는 글로벌 휴대폰 및 관련 부품업체로부터 전방위적으로 인용된다. 따라서 MS는 노키아 특허를 활용해 경쟁사인 안드로이드와 애플 진영에 대한 공세를 강화할 공산이 크다.

IP노믹스(IPnomics) 보고서 ‘모바일 생태계 빅뱅오나?’는 △MS 특허 포트폴리오 전략 △국가별 MS 특허 네트워크 기업 100선 △모바일 빅뱅 시나리오 2020 등을 통해 MS의 차세대 모바일 IP 전략을 다각적으로 분석했다. 특히 △MS 모바일 특허 동향 △구글 및 애플 등 경쟁사의 MS 특허 인용 현황 등 ‘MS 특허 포트폴리오 전략’과 함께 북미, 아시아, 유럽 지역에서 MS 특허 인용이 높은 ‘국가별 MS 특허 네트워크 기업 100선’에 대한 정보를 담았다.

※ 상세한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http://www.ipnomics.c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IP노믹스]모바일 시장을 겨냥한 MS의 M&A 전략

정민영기자 myj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