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CES서 스마트워치용 블루링크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 텔레매틱스 앱 블루링크를 스마트워치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워치에서 원격 시동, 차량 찾기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구현했다.

현대자동차 미국법인(HMA)은 6일(현지시각) 라스베이거스 ‘CES 2015’ 및 전날 열리는 ‘펩콤 디지털 익스피리언스’에서 블루링크 스마트워치 앱을 공개 시연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 행사장에서 삼성·모토로라·소니·LG전자 등의 스마트워치로 앱을 시연할 예정이다.

현대차, CES서 스마트워치용 블루링크 공개

앱 이용자는 터치와 음성 명령으로 원격 시동, 차 문 개폐, 위치찾기 등을 실행할 수 있다. 전조등 켜기, 경적 울림, 긴급출동 서비스 호출 기능도 제공한다. 1·2세대 블루링크가 장착된 현대차에서 사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웨어 기반 스마트워치 사용자는 올해 1분기 중 구글 플레이에서 앱을 내려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앱을 사용하려면 스마트워치가 블루링크 모바일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과 연결돼 있어야 한다.

구글 목적지 검색 기능을 갖춘 차세대 블루링크 시스템도 기능과 적용 차종이 확대되고 있다. 최근 소개된 유지보수 경고, ‘현대 어슈어런스 카 케어’ 기능은 올해 중 2016년형 엘란트라(한국 모델 아반떼)와 벨로스터에 적용될 예정이다.

베리 라츠라프(Barry Ratzlaff) 현대차 미국법인 이사는 “스마트워치와 음성 인식으로 자동차를 연결하는 것은 이전에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보던 일”이라며 “이제 우리는 블루링크가 장착된 현대차 고객에게 이 같은 기능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