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협회 신임 회장에 신경철 유진로봇 대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스닥협회는 11일 ‘제16기 정기회원총회’에서 올해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신경철 유진로봇 대표를 신임 협회장으로 추대했다. 허용도 태웅 대표를 신임 부회장으로, 홍원식 이트레이드증권 대표를 신임 감사로, 고광일 고영테크놀러지 대표 등 총 4명을 신임 이사로 선임했다. 신 회장은 한국로봇산업협회 부회장, 한국공학한림원 정회원 등을 역임하고 있다.

코스닥협회 신임 회장에 신경철 유진로봇 대표

협회는 이날 ‘꿈과 희망이 있는 코스닥’이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코스닥기업의 지속 성장, 코스닥 시장의 역동성 지원을 올해 중점 목표로 삼았다.

추진 사업으로 △코스닥 기업의 권익옹호와 코스닥 시장의 건전한 발전 지원 △코스닥 브랜드 가치 제고와 회원사 경영 실무 지원 확대 △코스닥 기업의 지속 성장 동력 창출 사업 추진 △회원사 임직원의 역량 향상을 위한 교육·연수 강화 △회원사·유관기관과의 다양한 소통 채널 가동 △사회공헌활동 지속 실시 등을 선정했다.

신 회장은 “중소·중견기업이 대부분인 코스닥기업이 어려운 국가경제의 희망이 되고 투자자, 직원 등에게 꿈의 터전이 되도록 회원사와 고민을 함께해 부여된 책무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유효정기자 hjyo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