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진출한 한국 콘텐츠기업 협의체 ‘재중국 한국콘텐츠사업자 협의회’ 창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 시장에 진출한 우리 콘텐츠기업 협의체인 ‘재중국 한국콘텐츠사업자협의회’가 12일 창립총회를 갖고 활동을 시작한다.

협의회는 한국 콘텐츠의 중국 진출을 주도해온 기업이 동종 간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설립했다. 진출 선후배 기업이 협력을 강화해 규제 이슈 등에 대응하고 새 사업 기회를 찾는다는 목표다.

협의회는 중국 시장 핵심정보 공유, 신사업 기회 발굴, 중국 주요 콘텐츠 관련 기업 등과 교류 확대를 모색할 계획이다. 아이코닉스차이나 관계자 등 50여명의 국내 콘텐츠기업 직원이 회원으로 참여했다.

국내 콘텐츠사업자 중 중국 관련 업무 담당자는 누구나 회원으로 참여할 수 있다. 협의회 사무국은 베이징에 위치한 한국콘텐츠진흥원 중국사무소에 설치된다.

문화부 관계자는 “중국 콘텐츠시장 진출의 최적기라고 할 수 있는 향후 2~3년 동안 협의회가 우리 콘텐츠의 중국 진출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콘텐츠진흥원에 확대 설치되는 글로벌콘텐츠센터와도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유선일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