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중국 광고시장 잡아라" 구애 작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페이스북이 급성장하는 중국 광고시장을 잡기 위한 구애 작전을 벌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페이스북이 더 많은 중국 기업을 광고주로 끌어들이기 위해 홍콩에서 두 번째 지역 파트너를 선임했다고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 "중국 광고시장 잡아라" 구애 작전

이런 행보는 매달 적극적 이용자가 13억9000만명에 달하는 페이스북 플랫폼을 통해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중국 기업에 홍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WSJ은 전했다.

페이스북은 국가별 수익을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애널리스트들은 중국 광고주들이 아시아 지역에서 페이스북 광고수익 증가에 점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보고 있다.

지난해 4분기 페이스북 아시아 지역 광고수익은 전년 동기보다 67% 급증한 5억3100만 달러(약 5900억원)였다.

현재 페이스북, 구글을 비롯한 미국 주요 정보기술(IT) 기업들은 중국에서 서비스가 금지된 상태지만 급성장하는 중국의 기업들을 고객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는 추세다.

중국 당국의 검열에 대한 우려로 5년 전 일부 서비스를 중국에서 철수했던 구글은 지난달 유튜브에 중국어로 된 개발자 채널을 공개했고, 최근에는 중국 앱 개발자들을 위한 구글플레이 스토어를 오픈하기도 했다.

트위터도 이달 중국 광고시장을 겨냥한 첫 번째 홍콩 사무소를 개소했다.

페이스북은 소셜미디어 광고를 통해 이용자가 급증하는 효과를 거둔 상하이 온라인 게임 개발업체 요우즈 인터랙티브와 같은 고객을 더 찾고 있다.

요우즈는 1000만위안(약 17억8000만원)에 달하는 광고 예산의 대부분을 소셜미디어에 쏟아부은 뒤 자사 인기 게임인 ‘리그 오브 엔젤스’(League of Angels)에 등록된 일일 이용자 수가 2배 이상 늘어나는 성과를 거뒀다.

요우즈의 해외광고 담당 이사인 류완친은 “우리 게임 이용자의 절반이 페이스북에서 온다”며 “현재 페이스북은 우리의 가장 중요한 광고 수단”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현재 외국 소셜미디어 서비스를 금하고 있는 중국 당국의 태도가 언젠가 누그러지면 중국 내에서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보고 중국 시장 진입을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를 위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중국 내에서 활동의 보폭을 넓혀가는 추세다.

저커버그 CEO는 지난해 10월 베이징 칭화대에서 중국 청중들을 대상으로 중국어로 연설을 했고 잭 마 알리바바그룹 회장, 레이쥔 샤오미 CEO 등 IT업계 거물과 잇따라 만나기도 했다.

또 그의 사무실 책상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생각을 엿볼 수 있는 책이 놓여있다고 WSJ은 덧붙였다.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