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ICT융합 전담부서 신설 붐..."과제도 따고, 성과도 내고"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광역 지자체 ICT융합 부서 설립 현황

광역 지자체에 ICT융합 전담부서 신설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와 올해 초까지 부산시를 포함해 4개 지자체가 과 단위 서기관급과 계 단위 사무관급 전담부서를 설치했다.

부산시는 지난 1월 1일자로 일자리산업실 산하에 ICT융합과를 신설했다. 광역지자체에서 서기관급 ICT융합 전담과를 둔 것은 부산시가 처음이다.

부산시 ICT융합과는 기존 방송통신과 업무 일체에 U시티정보화담당관이 맡았던 U시티 사업, 신성장산업과 IT진흥 업무를 통합했다. 내부 조직은 ICT융합, 스마트시티, 정보통신산업, ICT인프라 4개 팀으로 구성했다.

핵심 업무는 지난해 확보한 센텀SW융합클러스터 조성과 사물인터넷(IoT) 실증단지 조성 등 ITU전권회의 후속사업, 사상 스마트시티 조성 등이다. 클라우드산업 육성과 각종 U시티 과제, 로봇 등 융합과 밀접한 업종의 지원 육성도 담당한다.

충북도는 올 초 경제통상국 전략산업과에 새로 ICT산업팀을 구성했다. ICT산업이 충북 6대 전략산업 가운데 하나인 만큼 이를 책임지고 육성하려는 조치다.

충북 ICT산업팀은 태양광, 바이오 등 지역 전략산업에 IT·SW융합 과제를 발굴 지원하는 것이 주 업무다. 현재는 정부 지원 SW융합클러스터 사업 확보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울산시는 지난해 말 창조경제본부를 신설하면서 산하 창조경제과에 창조융합담당을 신설했다.

울산시 창조융합담당은 시 최대 현안 사업이자 예비타당성조사를 추진 중인 ‘조선해양 ICT융합 인더스트리4.0s 사업’과 울산 연구개발특구 지정, ETRI 분원 유치 등이 핵심 업무다.

광주시는 지난해 9월부터 전략산업과에 ICT융합담당을 신설, 운영 중이다. 광주 ICT융합담당은 3D융합산업과 나노융합상용화 플랫폼 촉진, LED와 지역SW진흥사업, 사물인터넷클러스터 추진 등 ICT와 ICT융합 사업을 전담한다.

제주도는 지난 2011년부터 미래전략산업과에 IT융합산업담당을 두고 운영중이다. 가시적 성과도 거두고 있다. 제주 ICT융합산업담당은 그동안 지역 수·축산업에 IT를 접목한 각종 시범사업을 추진해 지역 IT기업 육성과 지역 전통산업 고도화를 이끌었다.

현재 제주 역점 사업인 100억원 규모 ‘아시아CGI창조센터’ 구축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식재산 활성화, 지역SW와 콘텐츠 등 신성장 분야 유망기업 발굴도 주요 성과다.

광역 지자체 ICT융합 전담부서 신설 및 운영은 ICT와 과학기술 융합으로 창조경제를 구현하겠다는 정부 정책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ICT융합에 초점을 맞춘 정부 과제가 크게 늘면서 이를 확보하기 위한 전담조직 성격도 짙다.

홍봉희 부산대 교수는 “과거 산하기관 중심 지자체 ICT사업 및 ICT융합 사업 기획과 추진에서 한발 더 나아가 지자체가 직접 ICT융합 사업과 추진 상황을 챙기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두 명이 전담했던 ICT업무를 4~5명 팀 또는 20명 안팎의 과에서 담당한다는 것은 그만큼 ICT융합이 지역산업에 필수요소로 자리 잡았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표. 광역 지자체 ICT융합 부서 설립 현황 *자료 : 지자체별 취합>


표. 광역 지자체 ICT융합 부서 설립 현황 *자료 : 지자체별 취합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