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산업계평가 환경·에너지·바이오 최우수 대학 15개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지난해 실시한 ‘산업계 관점 대학평가 결과’에서 15개 대학교가 최우수대학으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산업계 관점 대학평가는 대학이 산업수요에 맞는 교육체제를 갖춰야 한다는 경제5단체 등 요구를 반영해 2008년부터 시행됐다. 작년에는 환경, 에너지, 바이오의약, 바이오의료기기 등 4개 분야에서 34개 대학, 51개 학과를 대으로 진행됐다.

환경 분야에서는 건국대, 경성대, 광운대, 동서대, 서울과학기술대, 신라대, 인하대, 충북대 등 8개교가 최우수대학으로 뽑혔다.

에너지 분야의 최우수대는 인하대다. 인하대는 기업, 연구기관 등에서 사용하는 전문 소프트웨어를 교육하고 산업 현장에 대한 이해력 강화를 위해 국내 및 해외기업과 연계한 인턴십, 현장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바이오의약 분야에서는 가천대, 가톨릭대, 배재대, 영남대, 인하대 등 5개교가 최우수 대학으로 선정됐고, 바이오의료기기 분야에서는 전북대가 최고 점수를 받았다.

평가에 참여한 산업계 인사들은 “4년제 학부과정에서는 기본 역량의 충실한 함양과 실제 산업현장에 대한 개괄적인 이해가 필요한데, 이 평가사업이 대학의 교육과정을 개선하는 데 긍정적인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교육부와 대교협은 10일 서울시 서초구 엘타워에서 평가결과를 발표하고 산업계의 제언을 듣는 세미나를 연다.

<2014년 산업분야별 최우수대학 (가나다순)>

2014년 산업분야별 최우수대학 (가나다순)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