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악의 연대기' 제작 보고회, “박서준,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군도’ 이후 1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마동석이 영화 ‘악의 연대기’로 돌아온다. 그는  ‘최반장’(손현주 역)의 든든한 오른팔 ‘오형사’을 맡아 열연했다. 
<br />출처: 악의 연대기 공식 홈페이지
<‘군도’ 이후 1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마동석이 영화 ‘악의 연대기’로 돌아온다. 그는 ‘최반장’(손현주 역)의 든든한 오른팔 ‘오형사’을 맡아 열연했다.
출처: 악의 연대기 공식 홈페이지>

마동석 `악의 연대기` 제작 보고회, “박서준,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

‘군도’ 이후 1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마동석이 영화 ‘악의 연대기’로 돌아온다. 그는 ‘최반장’(손현주 역)의 든든한 오른팔 ‘오형사’을 맡아 열연했다. 박서준은 ‘최반장’을 믿고 따르다 그를 의심하는 막내 형사 역을 맡았다. 백운학 감독이 연출하고 ‘끝까지 간다’ ‘더 테러 라이브’ 그리고 ‘내가 살인범이다’ 등 흥행 제작진이 대거 합류한 ‘악의 연대기’는 5월 1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영화 `악의 연대기`(감독 백운학, 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 제작보고회가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렸다. 이번 제작 발표회에서 박서준은 이번 촬영이 쉽지 않았음을 알렸는데, 그는 “갑자기 촬영하다가 손가락이 말리더라"며 "이번에 영화를 찍으며 그게 과호흡증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그만큼 액션 촬영이 어려웠던 것 같다. 집중을 많이 하다 보니 더 그랬던 것 같다"고 말했다.

마동석은 손현주과 박서준 등 함께 참석한 배우들과의 애정을 드러내 화제가 되었는데, 그는 “먼저 캐스팅된 손현주 선배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며 워낙 스태프들과 배우들을 잘 챙겨주신다.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두 사람은 드라마 ‘히트’에서 호흡을 맞췄다.

김현이 기자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