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 갤럭시S6 출시후 판매량 소폭 감소

English Translation

아이폰6·6플러스 판매량 완만한 하향곡선

삼성전자 갤럭시S6 엣지
<삼성전자 갤럭시S6 엣지>

삼성전자 ‘갤럭시S6’가 출시되면서 애플 ‘아이폰6’ 판매량이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애틀러스리서치앤컨설팅에 따르면 아이폰6·6플러스의 둘 째주 판매량은 3만5000여대로, 직전 주 3만6726대보다 1700대가량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갤럭시S6와 S6엣지 판매량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렇지만 판매량 감소세가 5% 안팎이어서 비교적 선방하고 있다는 평가도 나왔다.

삼성 갤럭시S6·S6 엣지(이하 엣지)는 4월 10일부터 15일까지 6일 동안 7만9586대가 팔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 수치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팔린 것만 집계한 것으로, 온라인 가입자를 더하면 실제 판매량은 이보다 좀 더 많을 수 있다. 지난해 3월 출시된 갤럭시S5는 첫 주 판매량이 2만여대에 그쳤다. 이와 비교하면 갤럭시S6·엣지는 네 배 가까이 많이 팔렸다.

아이폰6 시리즈 판매량은 3월 말부터 완만한 하향 곡선을 그려왔다. 3월 셋째 주에 6만5018대에서 넷째 주와 다섯째 주에는 각각 5만7328대, 4만8544대를 기록했다.

애플 아이폰6
<애플 아이폰6>

장중혁 애틀러스리서치 부사장은 “아이폰6 판매량이 줄어드는 것은 출시 6개월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주말 ‘갤럭시S6’ 보조금이 크게 인상되었지만 효과는 크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6 출시 후 두 번째 주말인 지난 18~19일 이동통신시장에서 2만593건(알뜰폰 제외) 번호이동이 이뤄졌다. 그 전 주말인 11∼12일 1만5127건보다 37.5%가량 늘었다. 지난 12일 이동통신 대리점, 판매점 등이 영업을 하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크게 늘어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번호이동이 18일 1만2804건, 19일 7789건이었다. 각각 전주 토요일(11일) 하루치에도 못 미친 수치였다.

이 때문에 오는 24일 실시되는 분리요금제 20% 등의 후속조치에 관심이 집중됐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지원금이 수시로 바뀌는 등 시장이 예측하기 어려워지면서 소비자들이 추이를 지켜보는 것 같다”면서 “분리요금제 등이 본격 시작되는 이번 주를 지켜봐야 갤럭시S6·엣지 진짜 성적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S6·엣지와 아이폰6·6플러스 판매량 비교(단위 대) ※4월2주 갤럭시S6·엣지 판매량은 4월10일~15일 집계 자료:애틀러스리서치>



갤럭시S6·엣지와 아이폰6·6플러스 판매량 비교(단위 대) ※4월2주 갤럭시S6·엣지 판매량은 4월10일~15일 집계 자료:애틀러스리서치


김용주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