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中 화창베이에서 만난 갤럭시S6 "없어 못판다"

English Translation

물량 부족에도 문의하는 고객 많아

중국 최대 전자상가 화창베이에 갤럭시S6 바람이 불고 있다. 중국 고객이 매장을 찾아 갤럭시S6와 갤럭시S6를 살펴보고 있다.
<중국 최대 전자상가 화창베이에 갤럭시S6 바람이 불고 있다. 중국 고객이 매장을 찾아 갤럭시S6와 갤럭시S6를 살펴보고 있다.>

“갤럭시S5보다는 초기 반응이 좋은 게 사실입니다. 아직 초기라 물량이 부족한데도 문의를 하는 고객이 많습니다. 가격이 다소 비싼 건 흠입니다.”

중국 최대 전자상가 화창베이 한 휴대폰 판매점 직원은 갤럭시S6 인기가 어떤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지난 17일 갤럭시S6 판매가 시작된 이후 사흘 동안 40대 안팎이 팔렸다고 말했다. 기자가 질문을 하고 있는 동안 한 50대 중국 고객이 갤럭시S6 엣지를 구매해갔다.

인근 다른 매장 직원은 “갤럭시S6보다 갤럭시S6 엣지 인기가 많은데 현재 보유 물량이 거의 없다”며 “대중적으로 인기가 높지만 일반인이 사기에는 가격이 좀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7일부터 중국 주요 도시에서 갤럭시S6와 S6 엣지 판매를 시작했다. 갤럭시S6는 32GB가 5088위안(약 89만원), 갤럭시S6 엣지 32GB가 6088위안(약 106만원), 64GB는 6688위안(약 117만원)이다.

중국 최대 전자상가 화창베이에 갤럭시S6 바람이 불고 있다. 중국 고객이 매장을 찾아 갤럭시S6와 갤럭시S6를 살펴보고 있다.
<중국 최대 전자상가 화창베이에 갤럭시S6 바람이 불고 있다. 중국 고객이 매장을 찾아 갤럭시S6와 갤럭시S6를 살펴보고 있다.>

중국 대졸자 평균 연봉이 8만3000위안(약 1500만원)임을 감안하면 무시할 수 없는 가격이다. 게다가 차이나모바일을 비롯한 중국 통신사가 정부 정책으로 지난해부터 보조금을 줄이고 있어 소비자 부담이 더 커졌다.

고가임에도 화창베이에는 갤럭시S6 바람이 불고 있다. 지난 20일 현장을 찾았을 때는 17일 출시 당일처럼 사람이 북적거리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판매원들은 하나같이 좋은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중국 최대 전자상가 화창베이에 갤럭시S6 바람이 불고 있다. 중국 고객이 매장을 찾아 갤럭시S6와 갤럭시S6를 살펴보고 있다.
<중국 최대 전자상가 화창베이에 갤럭시S6 바람이 불고 있다. 중국 고객이 매장을 찾아 갤럭시S6와 갤럭시S6를 살펴보고 있다.>

중고폰과 조립폰, 짝퉁폰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한 건물에서는 이미 갤럭시S6 짝퉁 제품도 팔고 있었다. 한 매장 점원은 단속을 우려해서인지 “돈을 먼저 주면 바로 제품을 보여줄 수 있다. 그 전에는 보여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갤럭시S6 짝퉁 A급은 800위안, B급은 600위안, C급은 450위안이라고 설명했다. 7만8000~14만원을 주면 짝퉁을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이다. A~C급을 구분하는 기준은 디스플레이 해상도, 제품 성능 등이다. 현지 가이드는 A급 짝퉁은 진짜와 유사한 수준이라고 귀띔했다.

화창베이에는 삼성전자 외에도 오포, 비보, 지오니, 쿨패드, HTC, 화웨이, 레노버 등 다양한 제조사 스마트폰이 유통된다. 갤럭시S6는 중국, 대만 업체를 물리치고 삼성전자가 중국 시장점유율 1위를 탈환하기 위한 전략 스마트폰이다. 삼성전자가 상하이, 선양, 청두 등을 돌며 대대적 월드투어에 나선 것도 이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삼성전자는 샤오미, 애플에 밀리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5위까지 밀려났다. 현지 유통가도 갤럭시S6와 엣지가 중국 시장에서 삼성전자 부활을 이끌 수 있을지 궁금해하고 있다.

선전(중국)=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