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몰락’ 세계 TV시장 구도 재편된다...삼성·LG 지배력 강화속 중국업체 도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 업체 이탈 가속화, 중국 공세는 강화될 듯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1분기 세계 TV시장 점유율

한·중·일 3강 구도로 형성된 세계 TV시장에서 일본이 밀려나고 있다. 향후 TV시장은 국내 삼성전자·LG전자가 지배력을 높이는 가운데 중국 업체가 도전하는 방향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10일 대만 시장조사업체 위츠뷰에 따르면 일본 소니는 1분기 5.6% 판매 점유율로 업계 순위 5위로 내려 앉았다. 소니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 지난 수년간 3위 자리를 꾸준히 지켜왔다. 올 들어 점유율이 곤두박질쳤다. 지난해 4분기 8위를 차지했던 샤프는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9위였던 파나소닉도 10위로 순위가 밀리는 등 일본 업체 부진이 두드러진다. 일본 TV산업 추가 구조조정이 임박했다.


`일본의 몰락’ 세계 TV시장 구도 재편된다...삼성·LG 지배력 강화속 중국업체 도전

업계는 이 현상을 일본 TV산업 몰락으로 관측한다. 일본 TV산업은 2000년대 중반부터 우리나라에 밀리기 시작했고 2013년에는 중국에도 역전을 허용했다. 지난해 일본업체 TV판매량은 20% 선이 붕괴됐고 올 1분기에는 더 가파르게 위축됐다.

업계 한 관계자는 “어렵게 버티던 소니, 샤프, 파나소닉 등 일본 업체가 절대 판매량보다는 틈새시장에서 수익성을 확보하는 쪽으로 TV사업 전략을 수정한 것으로 추정한다”며 “한번 내려간 점유율을 단기간 내 회복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은 TV시장 3강으로 꼽혀왔다. 세계 TV 70~80%를 3개국이 생산한다. 하지만 2000년대 중반까지 넘을 수 없는 상대로 인식됐던 일본 TV산업은 올해를 기점으로 주력시장에서 완전히 밀려날 가능성이 커졌다. 치열한 경쟁 속에 ‘한·중·일 TV삼국지’로 불렸던 글로벌 TV시장 재편도 임박했다.

중국업체 도전속 삼성·LG 위상 더 강화될 듯

일본 업체 이탈이 가속화하면서 세계 TV시장은 향후 ‘한국-중국’ 간 양자 대결 구도로 재편됐다.

최근 수년간 TV산업은 치열한 업체 간 경쟁 속에 수익이 떨어져왔다.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패널 공급부족도 나타났다. 패널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며 TV시장 글로벌 1, 2위 업체 삼성전자와 LG전자도 TV사업에서 올해 1분기 적자를 낼 정도였다. 일본 제조사의 올해 전략 수정은 ‘TV 치킨게임’이 조만간 마무리될 신호라는 해석이다.


`일본의 몰락’ 세계 TV시장 구도 재편된다...삼성·LG 지배력 강화속 중국업체 도전

일본이 밀려나고 있지만 중국 공세는 확대될 전망이다. 큰 내수시장을 기반으로 성장한 중국업체는 이제 국경을 넘어 해외로 영토를 확장하고 있다. TCL과 하이센스, 창홍, 콩카 등 여러 업체가 TV사업에 뛰어드는 것이 특징이다.

업계에서는 상대적으로 ‘브랜드’가 약한 중국 제조사가 일본의 브랜드만 사들여 마케팅에 나서는 일까지 나타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우리나라 삼성·LG의 TV시장 지배력은 더 강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주 경쟁국 가운데 하나가 사라지는 것은 우리에겐 분명한 기회다.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중국에 비해 브랜드 가치, 기술 등 여러 면에서 확실한 우위다.

고가 프리미엄 제품에서는 삼성과 LG의 위상은 더 좋다. 지난해 전체 TV 판매량에서 우리나라 업체의 점유율은 37.1%였다. 하지만 1000달러 이상 고가 TV 판매대수에서는 48.9%를 차지했다. 프리미엄급 제품에서 강하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과 LG가 최근 수익성 하락에도 불구하고 중국업체 TV사업 확장에 대비해 공격적으로 맞서고 있다”며 “일본 업체가 위축되면서 프리미엄 제품에 강점을 확보한 삼성과 LG가 더 큰 기회를 잡아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표1]TV시장 연도별 국가 점유율 추이(단위:%, 판매량 기준)

*자료:IHS(디스플레이서치)

[표2]1분기 TV시장 10대 기업 순위변화(단위:%, 판매량 기준)

*자료:위츠뷰


`일본의 몰락’ 세계 TV시장 구도 재편된다...삼성·LG 지배력 강화속 중국업체 도전

`일본의 몰락’ 세계 TV시장 구도 재편된다...삼성·LG 지배력 강화속 중국업체 도전

김승규기자 se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