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원짜리 컴퓨터 나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NTC, 킥스타터에 초소형 컴퓨터 ‘C.H.I.P(칩)’ 공개

만원짜리 컴퓨터가 등장했다.

미국 스타트업 NTC가 최근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킥스타터에 9달러(약 9800원)짜리 초소형 컴퓨터 ‘C.H.I.P(칩)’을 공개했다고 주요 외신이 11일 보도했다.


만원짜리 컴퓨터 나왔다

이 제품은 올위너의 암(ARM) 기반 1기가헤르츠(GHz)급 프로세서 ‘A13’와 512메가바이트DDR3 램(RAM)을 탑재했다. 저장 용량은 4기가바이트(GB) 정도다. 크기는 가로 6cm, 세로 4cm로 플로피디스크보다 작다.

와이파이와 블루투스4.0을 지원한다. 인터넷이나 무선 키보드·마우스에 연결할 수 있다. 10~15달러 정도 추가 비용을 지불하면 비디오그래픽스어답터(VGA)나 HDMI 단자를 연결할 포트를 패키지에 더할 수 있다. 전력은 내장된 배터리 파워 회로가 담당한다.

칩에 모니터, 키보드, 마우스를 연결하면 일반 데스크톱PC처럼 독립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무료 오피스 소프트웨어인 리브레오피스를 통해 텍스트 문서나 프리젠테이션 자료를 만들 수 있고, 운용체계(OS)는 데비앙리눅스다.

스크래치 앱을 통해 프로그래밍 기초 용어를 배울 수 있다. 이밖에 게임, 사진 편집, 오디오 편집, 심지어 CAD까지 다양한 앱을 제공한다. 오픈소스 커뮤니티를 통해 수천 개 무료 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회사는 칩을 간편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4.3인치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와 쿼티(QWERTY) 자판기, 5시간짜리 배터리를 탑재한 패키지 ‘포켓칩(Pocket C.H.I.P)’도 판매 중이다. 이 패키지 뒷면에 칩을 끼워 넣으면 모바일 기기처럼 쓸 수 있는 셈이다. 포켓칩과 칩을 함께 구매하면 제품 가격은 49달러(약 5만원)다.

킥스타터는 펀딩 목표를 달성하면 실제 제품을 만드는 구조다. 11일 현재 이 회사는 펀딩 목표 금액인 5만달러(5447만원)를 10배 이상 넘긴 59만달러(약 6억4275만원)를 유치했다. 칩은 올해 11월부터 제작되기 시작해 5개 포켓칩·칩 묶음 상품을 주문한 고객들에게 먼저 배송된다. 첫 단품은 내년 5월 구매자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외신은 이 제품이 또다른 싱글보드 초소형PC 브랜드 ‘라즈베리파이(Raspberry Pi)’를 앞지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라즈베리파이는 최근 35달러(약 3만8000원)짜리 신제품 ‘라즈베리파이2’를 출시한 바 있다.

김주연기자 pilla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