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메르스 양성환자, 메르스 최대 잠복기 15일 의미 없다?..'충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 메르스 양성환자
 출처:/ JTBC 캡처
<대구 메르스 양성환자 출처:/ JTBC 캡처>

대구 메르스 양성환자

대구 메르스 양성환자에 대한 소식이 전해지며 메르스 최대 잠복기가 초과된 사실이 알려졌다.

오늘 16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시보건환경연구원은 남구청 모 주민센터 직원 김(52)씨가 메르스 의심 증상을 호소해, 지난 15일 메르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1차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이날 새벽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 씨는 현재 대구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발열과 복통 증상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같은 구청에서 근무하는 부인과 중학생 아들은 아직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아 자가격리 중이다.


방역당국 조사결과 김 씨는 지난 13일 최초로 오한 증상이 나타났지만 어제 1차 양성 판정을 받기 전까지 정상 근무를 해왔고 직원들과 회식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김 씨의 잠복기가 당초 알려진 메르스의 잠복기(최대 14일)를 뛰어넘는 부분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김 씨는 지난달 27일, 28일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한 어머니의 병문안을 다녀온 것으로 조사 됐다. 이에 김 씨가 삼성서울병원을 다녀온 뒤 첫 증상이 나타나기 까지 걸린 시간은 17일로 메르스 최대 잠복기로 알려진 2주가 넘는 기간이다.

김현욱 기자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