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의사, 논란 재점화...진실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메르스 의사
 /출처:mbc
<메르스 의사 /출처:mbc>

메르스 의사

박원순 서울 시장과 메르스 의사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4일 오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의사 A(38)씨가 격리 조치를 무시하고 대형 행사에 연달아 참석해 1500여명이 노출됐다”고 긴급 브리핑을 열자 메르스 의사는 한 매체를 통해 5일 심경 인터뷰를 했다. 의사는 인터뷰를 통해 “솔직히 14번 환자가 어디에 있었는지 모른다”라고 말했다.

이어 의사는 “그렇기 때문에 제가 메르스 환자와 접촉했다는 이야기는 들은 적이 없고, 인지하지 못했다”며 “(메르스) 증세 나타난 5월 31일 오후 3시 이후로는 말 그대로 다른 사람과 접촉한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 의사는 “대한민국 의사로서 어떻게 이렇게 개념 없는 의사로 만들 수 있느냐”고 울분을 터뜨리기도 했다.

한편 메르스 의사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메르스 의사, 안타깝네" "메르스 의사, 근데 왜 박원순 시장 때문이지" "메르스 의사, 초기 대응 실패해서 걸리게한 정부를 탓해야지" "메르스 의사, 억지네" "메르스 의사, 마음이 아프지만 이건 좀 억지" 등 반응을 보였다.

김현이 기자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