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남구청 메르스, 공무원 메르스 확진 판정 '판정 전 대중목욕탕서부터 일상생활 그대로 노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남구청 메르스
 /출처:YTN
<대구남구청 메르스 /출처:YTN>

대구남구청 메르스

대구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첫 확진환자가 발생해 주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16일 대구시에 따르면 남구청 주민센터 소속 A씨(52)가 발열 등 증세를 보여 대구보건환경연구원(1차)·질병관리본부(2차)에 가검물 검사를 의뢰한 결과 2차례 모두 양성 반응이 나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나 집에서 휴식을 취하거나 공중목욕탕을 다녀왔으며, 전날(15일) 보건소를 찾았다. 현재 대구의료원 음압병상에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어머니는 메르스 확진환자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7∼28일 어머니가 입원한 서울삼성병원 제2응급실에 병문안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같은 구청에 근무하는 이 공무원의 부인과 중학생 아들은 1차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으며 자가격리 중이다.

A씨는 전날 격리되기 전까지 업무를 계속해 왔으며, 직원들과 회식도 한 것으로 전해져 같은 공간에서 근무했던 남구청 직원 등 A씨와 접촉했던 50여명에 대해 자가격리 등 조치를 내렸다.

한편 대구남구청 메르스 소식에 누리꾼들은 "대구남구청 메르스, 웬일이야" "대구남구청 메르스, 점점 퍼질 듯" "대구남구청 메르스, 예방 잘합시다" "대구남구청 메르스, 무서워" "대구남구청 메르스, 메르스 감염자 더이상 나오지 말길" 등 반응을 보였다.

김현이 기자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