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종식, "지금처럼 산발적 발병 멈춘 뒤 수주 걸릴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메르스 종식
 출처:/ JTBC 캡처
<메르스 종식 출처:/ JTBC 캡처>

메르스 종식

메르스 종식에 대한 의견이 전해지며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한국-세계보건기구(WHO)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ㆍMERS) 합동평가단의 한국 측 구성원들이 18일 메르스 사태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국회 메르스대책특위는 18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세계보건기구(WHO) 메르스 합동평가단에 참여한 한국 측 전문가들을 상대로 지난 13일 발표된 합동평가단의 평가결과 등에 대해 질의했다.


정해관 성균관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는 이 자리에서 메르스 종식 시점과 관련, "짧게 봤을 때는 6월 중에 종식되는 것은 힘들지 않겠나 본다"면서 "그리고 7월 중에 종식되면 대단히 성공적인 것이 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합동평가단 공동단장을 맡았던 이종구 서울대 의과대학 이종욱글로벌의학센터 소장도 "적어도 수주는 걸릴 것으로 평가단은 생각하며, 또 이는 지금처럼 산발적인 발병이 멈추고 난 뒤의 수주를 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욱 기자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