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안양 확진자, 또 서울삼성병원? "지난달 25일부터 입원한 부인 간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메르스 안양 확진자
 출처:/ YTN 캡처
<메르스 안양 확진자 출처:/ YTN 캡처>

메르스 안양 확진자

메르스 안양 확진자 추가됨에 따라 확진자가 한명 더 늘었다.

19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안양에서 메르스 확진자 발생해 현재 메르스 확진자 수가 1명 늘어 총 166명, 사망자도 1명 늘어 24명이 됐다"라고 밝혔다.

이번에 발생한 안양 확진자는 안양 호계동에 거주하는 A 씨(63)로,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5일까지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해 있는 부인을 간호하다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전국 메르스 환자 수가 총 166명, 사망자는 24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전체 격리자 수는 전날보다 7909명 줄어든 5930명이 됐다.

메르스대책본부는 "이날 새벽 120번(남·75) 환자가 사망했다"며 "이 환자는 지난달 27~29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머물다 14번 환자로부터 감염돼 지난 10일 확진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었던 환자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메르스 안양 확진자 소식에 누리꾼들은 "메르스 안양 확진자, 어디까지 가니 메르스", "메르스 안양 확진자, 진짜 화난다", "메르스 안양 확진자, 제발 더 이상 퍼지지 말자", "메르스 안양 확진자, 중동 독감이든 뭐든 나아야 하는 건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은숙 기자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