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하다" 삼성서울병원 찾아 "마무리 최선 다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
 출처:/ 연합뉴스TV 캡처
<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 출처:/ 연합뉴스TV 캡처>

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서울병원을 찾아 메르스 확산 사태에 대해 사과인사를 전했다.

19일 이재용 부회장은 메르스 확산의 2차 진원지로 알려진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해 메르스 환자 치료 현장을 살펴본 후, 병원 본관 지하 1층에 설치된 민관합동 메르스 대책본부를 찾아 "삼성서울병원에서 메르스가 확산돼 죄송하다. 최대한 사태를 빨리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또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5층 병원 상황실에서 메르스 현황을 보고받고 근무 중인 의료진과 직원들을 격려하며 "삼성서울병원이 메르스 사태를 끝까지 책임지고 빨리 해결하자"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재용 메르스 확산 사과에 이어 삼성서울병원은 이날 병동이나 자택 격리 중인 사람들에게 온도계, 마스크, 손소독제, 소독 타월, 응급의료키트 등의 의료용품과 생활용품의료용품을 제공했다.

한편 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 소식에 누리꾼들은 "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 사과하면 될 문젠가", "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 한달이나 지났는데", "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 대체 왜 이렇게까지", "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 답답하다 진짜"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은숙 기자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