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병기 그녀' 장수원, 로봇 연기 비화 공개 "깔창 때문에 긴장해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비밀병기 그녀 장수원
 출처:/ MBC '라디오스타' 캡처
<비밀병기 그녀 장수원 출처:/ MBC '라디오스타' 캡처>

비밀병기 그녀 장수원

`비밀병기 그녀` 장수원이 과거 로봇연기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과거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연기의 신` 특집에 출연한 장수원은 로봇 연기를 선보여 화제가 된 `사랑과 전쟁` 출연 당시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장수원은 "상대 여자 연기자가 키가 커서 당시에 깔창을 깔았다. 그래서 저렇게 경직된 것"이라며 해명했다.

이에 김구라가 "감독님이 몇 번 NG를 내다가 어쩔 수 없이 저걸로 간 거냐, 아니면 처음부터 OK 싸인이었냐"라고 물었고, 장수원은 "(감독님이) 처음부터 약간 내려놓고 시작하신 것 같다"라고 대답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윤종신이 "키스도 저렇게 하냐"라고 묻자, 장수원은 "카메라만 없다면 평소대로 잘 했을 것 같다"라고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여 다시 한 번 웃음을 안겼다.

비밀병기 그녀 장수원 소식에 누리꾼들은 "비밀병기 그녀 장수원, 깔창 덕 봤네요", "비밀병기 그녀 장수원, 깔창 깔아서 많이 놀랐죠", "비밀병기 그녀 장수원, 장수원 얼굴만 봐도 웃겨"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MBC에브리원 `비밀병기 그녀`는 아직 끼와 매력이 노출되지 않은 걸그룹 10인이 출연해 다양한 미션을 주제로 대결을 펼쳐 순위를 매기는 걸그룹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오늘(19일) 오후 6시 첫 방송된다.

한은숙 기자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