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황금복' 김진우, 돈으로 뭐든 해결하려는 정은우와 '쌈박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돌아온 황금복
 출처:/ SBS '돌아온 황금복' 캡처
<돌아온 황금복 출처:/ SBS '돌아온 황금복' 캡처>

돌아온 황금복

`돌아온 황금복` 김진우와 정은우가 주먹다짐했다.

19일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돌아온 황금복`에서는 극중 대리운전 알바를 하던 서인우(김진우)가 손님으로 강문혁(정은우)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문혁은 아버지 강태중(전노민)이 "너 때문에 사랑 없이, 오로지 의무감으로 버텨왔다"라고 힘겨웠던 결혼생활을 했다고 고백해 혼란스러운 상황이었다.


술에 취한 강문혁은 대리운전을 불렀고, 마음에 안드는 서인우가 등장하자 10만원 수표를 내밀었다. 돈으로 모든 걸 해결하려는 강문혁의 의도를 알게 된 서인우는 “너희 아버지가 돈 지랄하게 키웠냐”고 비아냥댔다.

아버지의 심경으로 힘겨웠던 강문혁은 "말 다시 해봐"라고 주먹을 날렸다. 결국 두 사람은 서로에게 주먹을 던지며 몸싸움으로 번져 이후 연적으로 발전할 가능성을 남겼다.

한은숙 기자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