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4' 송민호, '불꽃 카리스마 민호' 박재범 혹평에도 2차 예선 통과

쇼미더머니4 송민호
 출처:/Mnet '쇼미더머니4’ 화면 캡쳐
쇼미더머니4 송민호 출처:/Mnet '쇼미더머니4’ 화면 캡쳐

쇼미더머니4 송민호

`쇼미더머니4` 송민호가 박재범의 혹평에도 불구하고, 2차 예선을 통과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3일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4’에서는 2차 예선에 도전하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 위너 송민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송민호는 ‘쇼미더머니4’ 출연에 대해 “그냥 하고 싶어서 나왔다. 부담되기도 했다. (전 시즌 우승자인) 바비의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심사위원들은 송민호에게 합격한다면 어떤 크루와 함께 하고 싶으냐고 물었다. 송민호는 의외로 망설임 없이 팔로알토-지코를 선택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송민호는 본격적으로 랩을 하기 시작했다. 송민호의 폭발적인 무대에 심사위원들은 모두 시선을 빼앗기며, 재치 넘치는 가사에 미소를 지어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박재범은 송민호의 무대가 시작되자마자 탈락 버튼을 눌러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박재범은 “비트가 나오는데 이상한 동작을 해서 싫었다. 너무 멋을 부리려고 했다”고 탈락 버튼을 누른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송민호는 다른 크루들의 뜨거운 지지 속에 2차 예선도 무사히 통과했다.

특히 송민호의 소속사 선배인 타블로는 “가사 전달이 너무 잘 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쇼미더머니4 송민호, 불꽃 카리스마 민호?" "쇼미더머니4 송민호, 우승 가능할까?" "쇼미더머니4 송민호, 박재범 냉정하다" "쇼미더머니4 송민호, 타블로는 와이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정혜 기자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