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달리는 TV' 심현섭, 과거 하반신 노출사건 재조명 "충격 엄청 났었다"

시간을 달리는 TV
 출처:/KBS2 '시간을 달리는 TV' 화면 캡쳐
<시간을 달리는 TV 출처:/KBS2 '시간을 달리는 TV' 화면 캡쳐>

시간을 달리는 TV

`시간을 달리는 TV`에 출연한 심현섭이 과거 한 방송을 통해 겪었던 노출사건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9일 방송된 KBS2 `시간을 달리는 TV`의 코너 `빅매치`에서는 `맹구` 이창훈 대 심헌섭의 매력을 비교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1라운드는 주특기로 맹구가 `저요 저요`라고 손을 들고는 엉뚱한 말들을 한 것에 대해 다루었다.

특히 심현섭은 "바지가 벗겨지면 이상하잖아"라고 했는데, 김준호가 바지를 벗긴다는 것을 실수로 팬티까지 벗기는 실수가 벌어졌다고 고백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빅매치` 캐스터는 당시를 회상하면서 "심현섭 노출 사건의 충격이 엄청났었다. 인터넷으로 소문이 퍼지고 방송될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는 말들이 나왔는데, 결국 방송이 됐다"면서 "방송국 어딘가에는 노 모자이크분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시간을 달리는 TV, 헐 이거 봤었어" "시간을 달리는 TV, 심현섭 놀랐을 듯" "시간을 달리는 TV, 왜 상의도 없이 그랬을까?" "시간을 달리는 TV, 심현섭 지금은 뭐하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정혜 기자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