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사기 태그아웃 논란...“공 어디갔어?” 네티즌 ‘영상 무한재생’ 인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광현
 출처:/ SK와이번스
<김광현 출처:/ SK와이번스>

김광현

SK와이번스 김광현의 빈 글러브 태그로 논란이 되고 있다.

김광현은 9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2015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정규시즌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4회였다. 3회까지 2안타로 삼성 타선을 틀어막은 김광현은 4회 2사 후 최형우에게 우중간 방면의 2루타를 맞은데 이어 박석민에게 빗맞힌 타구를 허용했다.

3루수 김연훈과 투수 김광현, 1루수 브라운까지 달려들었지만 타구를 누구도 잡지 못해 3루 선상에 떨어지면서 크게 튀었다.


김광현과 1루수 브라운이 동시에 글러브를 내밀었고 그 사이 최형우는 열심히 홈까지 내달렸다.

브라운의 글러브에 공이 빨려들어갔다. 함께 손을 뻗었지만 공을 잡지 못했던 김광현은 그대로 빈 글러브를 뻗어 최형우를 태그 했고 심판은 아웃을 선언했다.

한편 김광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광현 헐리웃 액션인가”,“김광현 해프닝으로 넘기자”, “김광현 너무 몰진 말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현욱 기자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