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심영순, 온화한 얼굴로 외모 돌직구 "얼굴이 우습게 생겼다" 폭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해피투게더 심영순
 출처:/KBS2 '해피투게더3' 화면 캡쳐
<해피투게더 심영순 출처:/KBS2 '해피투게더3' 화면 캡쳐>

해피투게더 심영순

`해피투게더` 심영순이 MC들에게 외모 돌직구를 날려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여름 스페셜 야간매점 2탄인 `셰프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심영순, 이연복, 샘킴, 이욱정 PD와 정엽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이욱정 PD는 "심영순 선생님을 정말 뵙고 싶었다. 요리 만화 속에 나올 법한 분"이라며 "그런데 오늘 보니까 순정만화에 나오는 소녀 캐릭터다"라고 소감을 털어놨다.


이에 MC들은 "늘 웃는 모습이신가 보다"라고 말했고, 방송 내내 말이 없던 심영순은 "그게 아니고, 여러분들 얼굴이 다 우습게 생겼다"고 독설을 날려 MC들을 당황케 했다.

이를 듣고 있던 MC 유재석은 "인자한 미소 속에 독설을 하니 (더 무섭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해피투게더 심영순, 한식대첩 나오신 거 봤는데" "해피투게더 심영순, 심사평 무서워" "해피투게더 심영순, 외모도 심사하셨다" "해피투게더 심영순, 온화한 얼굴이 더 무서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정혜 기자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