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에너지신산업 전담 조직 출범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에너지신산업정책단 개편안산업통상자원부가 에너지 신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전담조직을 구성했다. 2030년까지 에너지 신산업 미래 청사진 제시와 함께 온실가스 감축, 에너지 신산업 해외진출 지원 관련 정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산업부, 에너지신산업 전담 조직 출범

산업부는 기존 에너지수요관리정책단을 에너지신산업정책단으로 개편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소속 기관의 직제 및 직제 시행규칙’을 개정하고 16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에너지수요관리정책단은 에너지신산업정책단으로 이름을 바꾼다. 에너지수요관리정책과는 에너지신산업정책과로, 에너지신산업과와 에너지관리과는 각각 에너지신산업진흥고와 에너지수요관리과로 변경된다. 온실가스감축팀은 그대로 유지된다.

수요관리에서 신산업 육성으로 조직 방향을 바꾼 데에는 지금까지 규제와 권유로 진행해온 에너지절약 문화를 기술과 시스템으로 재개편한다는 구상이 깔려 있다. 신재생 에너지와 에너지효율, 스마트그리드와 분산전원, 전력수요관리로 이어지는 에너지신산업 체인 중심에는 새로운 기술로 지금보다 에너지를 적게 쓰고 이를 수익화한다는 개념이 관통하고 있다.

과거 전력이 부족할 때는 어쩔 수 없이 수급 안정을 위해 급한 불을 끄듯 전력사용 제한조치를 동원했지만, 전력공급에 여유가 생긴 지금 강제하지 않아도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쓰게 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전략이다.

에너지신산업정책단 우선 임무는 2030년 에너지신산업 미래 청사진 제시다. 이를 위해 제도개선, 기술개발, 사업화 지원 등을 담은 중장기 로드맵 수립 작업을 착수한다. 이와 함께 ‘에너지신산업 육성 및 온실가스감축을 위한 지원 특별법’(가칭)을 제정해 지원근거를 마련할 예정이다.

관련 기업 해외진출 역시 별도 지원센터를 설립해 체계적 지원체계를 갖춘다. 구체적으로는 독립형 마이크로그리드 등 에너지 신산업 모델을 개도국과 국제기구에 홍보해 녹색기후기금,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사업에 국내기업 참여 기회를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전력수요관리, 에너지저장장치, 태양광 대여, 전기차 등 종전 8개 분야 에너지 신산업 영역도 넓힌다. 국가 열지도 활용사업과 수도권 외곽발전소 등에서 발생하는 미활용 열을 타 산업과 연계하는 그린히트 프로젝트, 액화천연가스 냉열 활용사업 등 그동안 수요처를 찾지 못해 버려졌던 에너지원도 꼼꼼히 챙긴다는 계획이다.

조직 영속성도 일부 확보했다. 기존 에너지수요관리정책단은 한시 조직으로 매년 조직 유지에 대한 결정이 필요했지만, 에너지신산업정책단으로 전환하면서 2018년 2월까지 조직 유지 근거를 확보했다.

새로 출범하는 에너지신산업정책단은 ‘에너지에서 찾은 미래, 에너지 신산업’이라는 슬로건과 로고를 확정하고 향후 홍보에 활용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에너지 신산업을 육성하고 관련 기업 해외진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조직 지속성도 확보된 만큼 에너지 신산업이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성과를 가시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너지신산업정책단 개편안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 에너지신산업 전담 조직 출범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