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보화진흥원, 대구·제주에서 새 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서병조, NIA)이 27일 대구와 제주에서 새롭게 출발한다.

NIA는 지난 1987년 설립 이후 28년간 서울 시대를 마감하고 대구와 제주로 지방이전을 완료했다.

지방이전 공공기관 중 유일하게 2곳으로 나뉘어 이전하는 NIA는 본사를 대구에, 제주에선 개도국 공무원과 정보소외계층 대상 정보화교육·연수를 수행할 예정이다.

한국정보화진흥원, 대구·제주에서 새 출발

대구 청사는 지하 1층, 지상 11층 규모로 400여명이, 제주 청사는 지상 4층 규모로 30여명이 근무한다.

지방이전과 동시에 NIA는 ‘세계 최고의 ICT전문기관’이라는 비전을 실천하기 위해 조직 개편과 인사를 단행했다.

기존 1실 2본부 6단 3센터 체계를 1실 6본부제로 개편하고, 하위조직 단위도 ‘대(大)팀’제로 전환했다.

NIA는 ICT정책기획 기능 강화는 물론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신기술 융합사업 확대를 통한 창조경제 성과 창출, 전자정부· 공공데이터 개방 활용 등 정부 3.0정책을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소개했다.

서병조 NIA 원장은 “대구·제주 이전을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제2의 창립으로 도약하는 발판으로 삼겠다”며 “지역 산학연과 협력과 상생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에도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