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금융정보 검색하면 소비자보호 콘텐츠부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금융정보를 검색하면 소비자보호 콘텐츠가 우선 제공된다. 각 금융사 홈페이지에는 소비자 정보를 모은 소비자포털도 개설된다.

금융감독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금융정보 제공 확대 방안을 26일 밝혔다.

금감원은 우선 네이버 등 포털업체와 협력해 소비자보호 콘텐츠를 제공하고, 각종 금융 정보 검색 때 이 콘텐츠가 먼저 조회되도록 할 예정이다.

‘대학생 대출’을 검색하면 대부업체 광고 결과물이 쏟아지는데, 이보다 위에 ‘대출시 유의사항’이 노출되게 하겠다는 것이다. 유의사항에는 고금리 대출 위험성을 알리고 연 2.9%인 장학재단 대출을 우선 활용하라는 권고사항을 전달할 예정이다.

금융 상품을 한 화면에서 비교할 수 있는 통합 비교공시시스템은 예정대로 내년 1월부터 가동한다. 금감원 홈페이지에 연동되는 비교공시시스템에서는 여러 금융권역에서 판매되는 예·적금, 대출, 연금저축 등 금융상품 정보를 비교할 수 있다.

소비자가 실생활에서 체감하는 문제점 등 주요 금융 소비자 이슈를 분석해 분기별로 ‘금융소비자의 소리’ 보고서도 발간한다.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 홈페이지(consumer.fss.or.kr)에서 제공하는 ‘금융생활 길라잡이’와 금융회사 경영정보 등은 소비자 눈높이를 고려해 개편하기로 했다.

각 금융사는 자사 금융상품과 관련한 소비자 정보를 담은 소비자포털을 만들어 각 금융사 홈페이지와 연동시키기로 했다. 소비자포털에는 민원 신청 방법과 소비자 보호체계 등 정보를 담을 예정이다.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