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이용 시 본인확인 절차가 간편해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행정자치부는 ‘본인서명 사실 확인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일부 개정안이 2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이날 밝혔다. 시행령은 8월부터 시행한다.

시행령에 따르면 인터넷(민원24)을 이용해 전자본인서명확인서를 발급할 때 비밀번호 입력을 생략하고 공인인증서와 전화인증만 거치면 된다. 공인인증서, 전화 인증, 비밀번호 입력 등 3단계 본인확인절차가 필요없다.

부동산 관련 본인서명사실확인서 발급 시 거래상대방 성명, 주민등록번호, 주소를 기재해야 했다. 앞으로는 부동산 거래상대방이 국가〃자치단체, 국제기구〃외국정부, 공공기관, 지방공사〃공단, 은행〃보험회사 등 금융기관인 경우에는 법인명만 적으면 된다. 법인등록번호와 주소는 적지 않아도 된다. 이 밖에 한자어를 이해하기 쉬운 용어로 변경하고 각종 서식 중복 처리절차를 삭제했다.

김성렬 행정자치부 지방행정실장은 “본인서명사실확인제도가 경제활동에서 국민 편익을 도모하고 이용률 향상에 도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대원기자 yun197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