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스타트업 4곳과 업무협약…캡테크 활성화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유재훈)은 19일 증권·금융 관련 캡테크업체 네 곳과 ‘캡테크 생태계 활성화 지원을 위한 3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캡테크(CapTech)는 자본(Capital)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예탁결제원이 추진하는 자본시장과 정보기술 융합을 의미한다.

왼쪽 두번째부터 김석재 한국예탁결제원 투자지원본부장, 위강산 솔리드웨어 팀장, 오태수 데이터앤애널리틱스 대표, 김승종 쿼터백테크놀로지스 대표, 장효빈 에이스탁 대표, 김형주 한국예탁결제원 IT본부장.
<왼쪽 두번째부터 김석재 한국예탁결제원 투자지원본부장, 위강산 솔리드웨어 팀장, 오태수 데이터앤애널리틱스 대표, 김승종 쿼터백테크놀로지스 대표, 장효빈 에이스탁 대표, 김형주 한국예탁결제원 IT본부장.>

업무협약으로 예탁결제원과 데이터앤애널리틱스, 솔리드웨어, 에이스탁, 쿼터백테크놀로지스 4개 업체는 상호간에 소통·협력 체계를 마련하고 캡테크 생태계 활성화에 필요한 증권정보 발굴 및 공유에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

업무협약을 체결한 업체들은 최근 화두인 로보어드바이저와 머신러닝기술, 자산운용 및 투자컨설팅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 새로운 부문에서 캡테크 활성화를 위한 시너지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로봇이 개인 자산 운용을 자문하고 관리해주는 자동화된 자산관리(WM) 서비스인 ‘로보어드바이저’와 컴퓨터로 하여금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학습하게 한 후 새로운 데이터가 들어왔을 때 데이터의 결과를 예측하도록 만드는 ‘머신러닝’ 기술은 새로운 핀테크 기술로 주목받는 분야다.

한편 예탁결제원은 지난 5월 15일 1차로 두나무, 씽크풀, 위버풀 3개 업체와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7월 뉴지스탁과 2차 협약을 맺은데 이어 이번 3차 협약에 이르기까지 총 8개 업체와 캡테크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맺은 8개 업체는 예탁결제원이 보유한 증권정보를 분석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하반기 신규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가시적인 효과를 나타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성민기자 s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