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자체, 노후 산단 혁신 사업 본격 착수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연도별 혁신산업단지 선정 현황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손잡고 노후 산업단지 혁신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노후 산단 경쟁력을 높여 수출 회복과 청년 일자리 창출 효과를 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관섭 차관 주재로 광역·기초자치단체가 참여하는 ‘2015년 혁신산단 추진협의회’를 열었다.

정부는 지난해 산업단지 출범 50주년 계기로 내년까지 총 17개 혁신산단을 지정하기로 했다. 지난해 7개 단지에 이어 지난달 8개 단지를 신규 지정했다. 내년 2개 단지를 추가 선정한다.

혁신산단으로 지정되면 업종 고부가가치화, 기업 혁신역량 제고, 근로자 편의시설 확충 등을 지원받는다.

산업부는 협의회에서 기 지정된 15개 혁신산단 사업 이행방안을 논의했다. 15개 산단 관할 10개 광역자치단체와 10개 기초자치단체 부단체장을 포함한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혁신산단 관할 지자체가 모두 모인 것은 처음이다.

산업부와 지자체는 15개 산단별 사업 추진 현황과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추진 방안을 점검했다. 노후 산단 혁신으로 입주기업 기술력과 생산성을 높이고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 최근 이어진 수출 부진과 청년층 일자리 미스매치 문제 해결에 산단을 적극 활용한다.

이관섭 차관은 “혁신산단은 선정 자체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구체적으로 사업을 실행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지자체·입주기업·민간 참여와 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자체에 투자 사업을 적극 발굴할 것을 요청했다.


[표] 혁신산업단지 선정 현황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정부·지자체, 노후 산단 혁신 사업 본격 착수


이호준기자 newle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