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표, 과거 삭발하고 독특한 SNS 사진 눈길 "나는 귀염둥이" 4차원?

고경표
 출처:/고경표 인스타그램
<고경표 출처:/고경표 인스타그램>

고경표

배우 고경표가 Mnet `쇼미더머니4`에 출연 중인 래퍼 블랙넛 호감 발언으로 화제인 가운데 과거 그가 올린 셀카 역시 다시금 눈길을 끈다.

고경표는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행복하자. 나는 막둥이. 귀염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고경표는 삭발을 한 채 합장을 하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고경표는 강렬한 눈빛으로 삭발한 두상을 손에 얹고 남성미를 뽐내고 있다.

한편 고경표는 26일 인스타그램에 “좋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블랙넛의 ‘내가 할 수 있는 건’ 재생 화면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 논란이 일자 고경표는 “고맙다 그냥 조용히 가라 난독증이 심한 사람은 나도 불편하다” “저 노래에 무슨 여성 혐오? 너 몇살이니?” 등 반말로 대꾸해 사건은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