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선비' 이준기, 과거 연예인병 걸려 친구들이 '거북하다' 피해… 솔직 고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밤선비 이준기
 출처:/힐링캠프
<밤선비 이준기 출처:/힐링캠프>

밤선비 이준기

`밤선비` 이준기가 화제인 가운데 과거 그의 솔직한 고백 역시 눈길을 끈다.

이준기는 과거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자신의 과거 스타병에 대해 고백했다.

당시 방송에서 이준기는 "`왕의 남자`로 자고 일어나니 갑자기 스타가 됐다. 부끄럽게도 스타병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당시 매니저 없이는 밖에 나가지 않았다"면서 "누군가를 상대할 때는 건방진 태도를 보였었다"라고 말했다.


이준기는 "친한 친구들에게도 허세를 부렸고 변한 내 모습에 친구들에게 `우리는 너를 보기 역겹다`라는 말까지 들었다"며 "처음에는 다 이해해 줬었는데 지쳤던 것이다. 순식간에 내몰린 기분이 들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이준기는 "되돌릴 수 없을 것 같은 공포와 중압감에 일주일 정도 매일 밤 울었고 순수했던 이준기가 사라지고 껍데기만 남은 느낌이 들어 마음을 다잡고 초심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밤선비 이준기의 소식에 누리꾼들은 "밤선비 이준기, 과거를 솔직히 인정하는 모습 멋져", "밤선비 이준기, 그런 시절이", "밤선비 이준기, 연기 잘해요 화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밤을 걷는 선비`는 인간의 본성을 잃지 않은 뱀파이어 선비 성열이 절대 악 귀에게 맞설 비책이 담긴 정현세자비망록을 찾으며 남장책쾌 양선과 펼치는 목숨 담보 러브스토리로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